외래진료부분은 일상적인 진료계획에 의해 진료업무를 수행하는 일반 외래진료부 와 응급을 필요로 하는 환자나 외래진료부의 진료시간 이외에 초기적인 진료를 담당하는 응급부 로 구성됩니다.

외래진료부는 병원의 면적구성 비율에서 약 10~14%를 차지하고 있으며 진료방식의 구분에 있어서는 오픈시스템(Open system)과 클로즈드 시스템(Closed system)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오픈시스템 은 전형적인 미국,유럽식 진료로 종합병원에 등록된 개인의사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고, 클로즈드 시스템 은 전형적인 한국,일본식 진료로 병상수의 3배의 환자수를 1일 환자수로 예상하며 외래진료실은 1실당 1일 최대 30인 정도 진료하고 있다고 해요.

 

특히 요즘의 병원건축은 다양화 및 기능과 역할의 세분화에 따라 실제 병원에서 사용자는 병원실내 공간에서 목적 행위를 하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 실내공간과 색상의 특성을 사용자의 관점과 선호하는 색상을 추측하여 길 찾기 시스템 (wayfinding신조어-여행객들이 길을 찾을 수 있게 한 표지판 및 상징물)을 적용하여 다기능인 종합 병원에서 많은 사용자 계층이 쉽게 길을 찾는 방법을 찾고 있는데요.

저희 위아카이의 실제 적용사례를 한번 살펴 볼 까 해요.

 

색상을 통해 길 찾기가 편해진 청주성모병원- 위아카이 노미경대표님의 블로그

http://blog.daum.net/shalrud2/7439803

 

색은 어떤 언어보다도 극적이고 빠르고 정확하게 인식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으로 위아카이에서는 환자들에게 길 찾기가 쉽게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감성적이나 논리적으로 인지되기 위한 방법으로 가장 편하게 느껴지는4가지 색상을 뽑아 적용해 보았는데요.

 

중정을 가운데 두고 4면의 방향을 보고 있는 외래는

그린,오렌지,옐로,블루

이 테두리 안에서 환자는 색상을 따라 본인이 가고자 하는 진료과목을 찾아 갈 수 있으며 한방향에서 느껴지는 통일감과 두 가지 색이 맞닿으며 느낄 수 있는 조화로움의 경계로 실내에서의 색채선택의 결정요소로는 인적요소(공간의 용도와 사용인의 성별,연령,직업등을 고려)와 가건축적인 요소(공간의 크기, 모양, 건축적인 특수성, 방향)등도 고려하였습니다.

 

안정감과 상쾌함을 느낄 수 있는 그린컬러

-주로 예민한 환자들이 많이 드나드는 뇌신경과 관련된 외래이다.

따스함과 즐거움을 동반하는 오렌지컬러

차분하고 이성적인 블루컬러

-눈에 피로를 덜어주는 환자들의 분류로 안과와 어지러움이 있을 수 있는 이비인후과등이다.

포근하고 명랑하고 밝은 이미지의 옐로우컬러

-수유실,내시경등 검사파트들을 선별하여 조닝하였다.

 

 

어때요? 컬러포인트가 아름다운 공간표현으로 잘 표현되었나요?

다음은 간결하고 함축적인 사인과 컬러로 길찾기 시스템 (wayfinding)을 잘 표현한 사례가 있어서 소개해 봅니다.

러시아의 모스크바에 있는 Health and entertainment center 인데 러시아어를 모르고 영어가 없더라도 대략 찾아갈 수 있는 간결하고도 직관적인 Wayfinding and identity이 인상적입니다.

 

Wayfinding and identity for Voskresenskoe

 

 

 

참고:

-http://www.behance.net/gallery/Wayfinding-and-identity-for-Voskresenskoe/8247675

-실내디자인 안옥희 지음 미진사

-종합병원 외래진료부의 진로인지를 위한 공간구조 특성에 관한 연구(A Study on the Characteristics of Spatial Configuration for Wayfinding in General Hospital O. P. D.)

저자명 한기증, 이특구 문서유형 학술논문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