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한국헬스케어디자인학회 2015년 춘계학술대회 4번째 정리로 해안건축 정희정 이사의 '공간에 경험을 입히다.' 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이사님의 강연 초반에 ‘Who is the medical planner?’라는 내용이 있었는데, 다소 생소한 이 개념은 병원건축이 다른 분야에 비해 더 FormFunction을 다루는 종합적인 분야라고 하시면서, 사실 병원은 우리사회의 그 어떤 분야보다도 복잡하며,그 안에는 약 200개 이상의 직업군이 존재하고, 또한 이러한 Healthcare 분야의 요구사항은 점점 증가하고 있는 현실이라 환자의 다양한 요구와 의료진들과 복잡한 메디컬상황과 설비등을 아우르는 연구가 필요하다는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다음의 그림처럼 ClientDesign team의 뒤엉킨(intertwine) 관계가 맞물려 서로 협력이 잘 될 때 보다 나은 만족과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하셨는데요.

 

 

 

 

디자인의 유명한 경구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Form Follows Function]- 루이스 설리반

의 말이 유행했던 시대의 병원건물들은 모두 비슷한 적절한 형태로 고층건물의 높은 수직성을 강조한 기능적이고 모던한 합리적 스타일이 주를 이루었지만, 요즘 병원들은 각자의 개성과 필요에 맞게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지고 있다고 해요.

 

 

Bring user into design process of buildingBring designer into user experience of building의 조화를 통해 효율적이고 만족도 높은 결과를 도출해 내는 것을 보여주셧습니다. 

 

또한 New paradigm으로 나온 Evidence-based design 방법론을 소해하셨는데요. 이는 리서치를 통해 신뢰를 얻고,사후 평가를 통해 다음 프로젝트의 증거가 되는 디자인의 방법으로 보다나은 효율과 환자중심의 공간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Process 방법이었습니다.

실제 미국회사에서 작업하셨던 Simon Cancer CenterInfusion Center안의 다양한 환자중심공간사례로 Roof top garden, Nurse work station, Fireplace lounge area, Open bay for patient and guest interaction, Private rooms등은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그곳에서 일하는 사용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병원계획으로 충분한 리서치를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공간구성을 이끌어 내었던 것 같았습니다.

 

 

 

또한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Jacobs Medical Center의 다양한 아이디어로 변화와 혁신을 보여준 설계과정과 Intraoperative Suite (3 zone-Caregiver, Patient, Family, Outboard toilet,Decentralized Nursing Station)등을 통해 더욱 효율적이고 환자 중심적으로 진화해나가는 병원의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병원에서의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그곳에서 일하는 사용자를 위해 충분한 리서치와 연구 이를 통해 모두를 위한 합리적인 동선과 공간구성에의 다양한 변화와 혁신이 기대되는 멋진 강의였습니다. 멋진 강연 감사합니다.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