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4.24 비행접시를 닮은 푸투로(Futuro)
  2. 2013.09.09 ‘추억을 함께 Garden tree house’

 

비행접시를 닮은 조립식 원형 건물 푸투로(Futuro) 

 

얼마전 TV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상당히 인기가 있었는데요. 어린 시절에 외계인과 UFO는 항상 미지의 신비의 세계였습니다.

그리고 UFO하면 늘 원형 비행접시가 떠오르고 어떤 공간일까 무척 궁금하기도 했었는데, 자료를 찾아보니 이미 1968년 핀란드의 건축가 마티 수로넨(Matti Suuronen)UFO에 착안하여 높이 3m, 지름 8m이동식 집인 푸투로(Futuro)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UFO를 닮은 조립식 집은 사람들이 원하는 곳으로 집을 이동하여 생활하는 노마드(nomad)의 생활을 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답니다.

(노마드(nomad)'유목민', '유랑자'를 뜻하는 용어)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외계인과 UFO에 대한 호기심을 멋진 디자인으로 탄생시킨 이 푸투로(Futuro)는 외부의 모습은 UFO와 흡사한데, 원형 형태의 구조물에 창문이 여러개 설치돼 있고 아래에는 이를 지지해주는 다리가 있으며, 버튼을 누르면 내부로 들어가기 위한 계단이 몸체에서 서서히 나온다고 합니다.

 

내부는 성인 8명이 생활할 수 있는 거실, 부엌, 욕실, 침대, 벽난로 등이 구비돼 있으며, 공간은 개방형으로 설계돼 함께 생활하며 서로 친밀감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푸투로의 벽면은 가벼운 섬유강화 폴리에스테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고 조립식으로 설계돼 쉽게 이동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지금으로부터 약 50여 년 전에 이런 아이디어와 상상을 현실화시킨 것이 무척 대단하게 느껴졌습니다.

 

 

 

 

 

상상과 환상을 현실화 시킨 Futuristic design 푸투로(Futuro)!

저도 언젠가 꼭 한 번 체험해 보고 싶네요.

 

참고: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ctg=13&total_id=6406757

http://www.futurohouse.net/photos.htm

http://inhabitat.com/futuro-prefab-1960s-house-of-the-future-lands-in-rotterdam/

http://youtu.be/ysUJfHGZsXs

Posted by Wearekai

 

일본 kagawa현에 있는 'Garden Tree House' 입니다.

말 그대로 이 건물은 집을 지으면서 건축주와 35년간 함께 자라 온 나무를 뽑으려다 오히려 집안에 들여와 자연과 추억을 함께 간직한 멋진 공간이 탄생되었습니다.

 

 

Garden Tree House는 일본의 Hironaka Ogawa & Associates에서 디자인한 것으로 뽑기로 했던 나무는 오히려 새 공간의 메인테마로 잘 활용되었는데요.

 

나무들을 약 2주간 건조와 방부작업등을 통해 거실,주방,식당의 공간을 지지하는 구조체로서 전체적인 공간의 테마로 변신시켰습니다.

 

 

무엇보다 나무가 건축주와 오랜 세월을 함께 자라온  추억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는 매개체로서 사용되었다는 점이 너무나 낭만적입니다.

주거 공간은 기능이외에도 가족, 삶, 정서를 담는 그릇이므로 더욱 정감있게 느껴지네요.

 

 

무조건 다 없애고 새로운것을 도입하기보다는 새로운 트렌드에 맞추어 다른 의미를 부여하여 멋지게 변신하고 변형하는것도 친환경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om Room House-소통  (0) 2014.05.20
Natural wood house  (0) 2014.04.08
‘추억을 함께 Garden tree house’  (0) 2013.09.09
소셜 하우징 프로젝트 우주(woozoo)  (0) 2013.06.20
Trinity Bellwoods Town - Home Interior  (0) 2011.12.13
북포럼 스튜디오 공간디자인  (0) 2011.11.16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