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회사 페이스북 페이지에 탐스슈즈에 대한 포스팅을 올렸었습니다. 천으로 된 심플한 디자인의 이 신발은 소비자가 한 켤레의 신발을 구입하면 또 다른 한 켤레의 신발이 제3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되는 일대일 기부 방식으로 유명하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가격은 비슷한 소재와 디자인의 신발보다 다소 비싸지만 소비를 하며 동시에 기부를 할 수 있어서 좋은 취지의 생각이라고 해요.) 설립자 블레이크 마이코스키는 아르헨티나를 여행하던 중 신발 한 켤레도 제대로 신지 못하고 방치된 어린이들을 보게 되고 그 어린이들을 위해 뭔가 해줄 수 없을까 하고 만든 브랜드가 탐스슈즈라고 합니다.

 

 

 

 

요즘 들어 이런'착한 기업' 활동은 기업의 생존과 번영에 필수조건이라고 하는데요. 저도 몇 년간 영국에 거주하면서 다양한 사람들 속에서 또한 어찌 보면 약자의 위치에서 살면서 예전과는 다른 시각에 눈을 뜨게 되었습니다.

언젠가 저도 기회가 되면 제가 가진 작은 재능이라도 다른 사람들과 함께 나누면서 더불어 살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거든요.

어찌 보면 위의 탐스슈즈처럼 대단한 사업이나 거창한 프로젝트가 아닌 생각의 전환과 아이디어로도 많은 사람들의 참여와 호응을 유도할 수 있는걸 보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습니다.

 

여러분이 잘 아시는 영화 해리 포터의 헤르미온느 역할을 맡은 Emma Watson(엠마왓슨)이 모델을 맡고 있는 People Tree(피플트리) 역시 정직을 가장 큰 모토로 삼고 있는데요.

(착하고 예쁘고 똑똑한 엠마왓슨은 그녀의 모델료를 모두 무료로 이사업에 기부하고 있죠.^^)

 

 

 

피플 트리는 모든 옷을 유기농 직물과 재활용 소재를 이용해 직접 손으로 만들고, 생산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제3 세계를 돕습니다. 친환경, 재활용 소재를 이용해 농민들을 돕고 기계 대신 수작업을 통해 저개발 국가(인도, 네팔, 방글라데시등지)에 일자리를 늘리는 좋은 생각이랍니다.

다음은 그녀가 방글라데시(bangladesh)를 방문했을때의 사진과 동영상입니다.

 

 

 

친환경 원료와 가공법을 사용해 지속 가능한 패션의 모범을 보일 뿐 아니라 작업을 진행한 작업자들에게 정당한 임금을 지급함으로써 저소득 국가의 근로자들에게도 희망과 삶의 터전을 제공 하는데,반짝 도움을 주는 일회성의 기부보다는 지속적인 공생작업이야말로 함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좋은 비젼이 아닐까요?

이러한 공적을 인정받아 피플트리를 설립한 사피아 미니는 영국 황실로부터 대영제국 멤버 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답니다.

 

친환경과 지속가능한 환경을 생각하는 저희 위아카이에서도 위의 다양한 패션사례를 보면서 앞으로 저희가 설계하고 시공하는 환경에서도 다양한 아이디어와 생각의 전환을 통해 환경과 이웃을 생각하는, 상생하고 나누면서 나아가는 착한^^기업이 되어야 겠다는 다짐을 해 봅니다.

 

출처:

http://17tracks.blogspot.kr/2010/10/pros-and-cons-of-toms.html

http://lifeloveandlace.onsugar.com/Emma-Watsons-People-Tree-Fall-2010-Collection-10625676

http://www.ecouterre.com/first-look-emma-watsons-organic-fair-trade-people-tree-collection/emma-watson-people-tree-6/

www.peopletreemagazine.co.uk

Posted by Wearekai


어떤 사람은 기회를 잘 잡아서 운 좋게 잘 된 것 같아 보이지만 
실은 늘 그 곳에서 비가오나 눈이오나 잘 버텨 준 인내의 결실이다.
우리는 그 인내를 아는 사람을 "준비 된 자" "프로" 라고 부른다. 기회는 누구에게나 분명히 온다. 그러나 그 기회는 프로의 인내가 그것을 오라고 부른 것이다.

늘 긴장하면서 하루하루를 전쟁과 같은 스케줄을 살고 있는 폭풍같은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자신에 대한 여가들 즐거움과 쾌락등의 시간들을 줄이거나 잊은 채  떄론 몸의 고닮픔도 견디어 내며  긴장한 채 자신의 일에 충실한 삶을 통해  세상이 바뀌어 가는 변화의 흐름을 주도하는 사람들이기도 하다.
또한 세상이 따뜻해 지도록 충만해지도록  자신이 알고 있는 감(感 )을 사람들에게 알려주려고 애쓰는 사람들도 있다.
전문인으로 지식을 전파하고 때론 기술을 전파하기도 하고  그 분야에서 달인이 되어 그 자리를 버티고 인내하는 사람들 그들은 프로라고 불리어지는데  그들이 그 자리에 있기까지 수많은 나날을 숨죽이면서  버티고 고뇌하며 스스로의 담금질에 거듭난 사람들인것이다.
우리 역시 프로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 점에 대해 때론 자만심도 있었다. 매사 평정하면서 노력했고 시간을 아끼면서   내 할 일에 최선을 다하면서 내일을 소중히 여기고 있다는 점에 우리는 그런 사람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우리는 오늘 스스로들을 반성해 본다.


요즘들어 우리가 지키려 했던 것들 중 몇가지를 하지 못하고 있다.
얼마전 발을 다친 것 때문에 도통 움직이기가 싫어졌기에 그걸로 인해 내 생활의 패턴이 달라졌고 늘 하던 일들을 못하고 있었지만 그것도 역시 우리가 자신의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것의 여파가 아닌가하는 생각을 한다.





[위아카이]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