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병원건축#헬스케어#응급진료센터#위아카이#의료법시행규칙개정안#KTAS#CTAS#응급환자분류도구#대면형배치#환자대면형

 

2017 서울 koex에서 개최된 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의 병원건축포럼오후 Session 4. Renovation(시공과 관리)파트에서 홍창표(연세의료원 건축기획파트장)님이 새 기준을 적용한 응급진료센터 리모델링에 대해 발표해주셨습니다.

다소 내용이 방대하여 4회에 나누어 정리해 보는 3번째 시간입니다.
지난시간에는 더욱 강화된 감염방지 대책과 과밀화 해소 시스템을 갖춘 응급진료센터 설계 새기준과 환자분류체계 triage에 대해 살펴보았구요.

이번시간에는 좀 더 실제적으로 약 1000평규모의 응급진료센터를 면적구획,동선계획등으로 나누어 설명해 주셨습니다.

공용구역의 대기공간확보로 인한 증가분, 의료진구역의 통합탈의실 추가분, 감염구역의 음압격리lf과 소아구역에는 환자대면형, Fast Track, 성인구역의 대면형배치, 경환구역 그리고 분류/대기구역의 Triage,Fast Track증가분등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1000평규모의 응급진료센터 면적>

<동선계획1>

<동선계획2>

 

분류구역은 KTAS(Korean Triage and Acuity Scale)에 따라 소생,중증,응급,준응급,비응급 의 5단계로 나뉠 수 있다고 합니다.

 

http://www.ktas.org/about/ktas.php

 

2012년 캐나다 응급환자 분류도구인 CTAS(Canadian Triage and Acuity Scale)를 우리나라 의료상황에 맞게 변형하여 KTAS를 개발하였으며,환자를 평가할 때 증상을 중심으로(symptom-oriented) 분류하는 도구 로 환자의 첫 인상을 평가한 후에 감염 여부에 대한 기본적인 문진과 진찰을 시행하고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에 따라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1차 고려사항과 증상에 따라 특별히 적용해야 할 2차 고려사항으로 환자의 중증, 긴급도를 결정한다고 합니다.

이런 방법으로 분류된 병원 단계와 병원 전 단계의 KTAS 결과에 따라 환자는 적절한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게 되며, 병원에 도착한 후 분류 결과에 따라 진료의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필요한 경우 안전한 대기 시간을 예측할 수 있게 됩니다.

 

 

 

 

 

 

각각의 공간별 사례 몇가지를 살펴보면서 이번 정리를 마무리 하겠습니다.

다음시간에는 설계의 주안점과 공간별 사례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출처:

2017 의료복지건축학회 학회집

https://regionreporter.files.wordpress.com/2016/04/rr-2016-04-06-ed-triage.jpg

http://www.theprovince.com/health/Photo+gallery+Inside+Victoria+General+Hospital+emergency+room/1996757/story.html

http://www.ktas.org/about/ktas.php

Posted by Wearekai

 

2017 서울 koex에서 개최된 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의 병원건축포럼오후 Session 4. Renovation(시공과 관리)파트에서 홍창표(연세의료원 건축기획파트장)새 기준을 적용한 응급진료센터 리모델링에 대해 발표해주셨습니다.

다소 내용이 방대하여 4회에 나누어 정리해 보는 2번째 시간입니다.

첫 번째 시간에는 MERS사태와 연관지어 응급진료센터 설계 새기준으로 교차감염방지,공기 감염방지,효율적 운영,비응급환자 대응,고객 친화적 디자인,의료진 복지등을 말씀해주셨고

khoo Teck Puat Hospital, Ng Teng Fong General Hospital등의 벤치마킹을 통해

진정한 사용자 중심의 전문 응급진료 공간을 만들기 위한 연세의료원의 노력을 강조하셨습니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도 설명해주셨는데요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

 

 

20181231일까지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은 음압시설(실내 공기가 병실 바깥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는 장치) 등을 갖춘 1인실 격리병상을 한 개 이상 갖춰야 한다. 감염병 환자가 발생하면 이 병실에서 응급조치한 뒤 국가 지정 입원치료병원이나 중앙감염병병원 등으로 이송하게 된다. 300병상 미만 병원은 외부와 격리된 진료실 또는 병실을 설치해야 한다

또 신축 병·의원의 경우 입원실은 병실당 최대 4개 병상까지만(요양병원은 6개 병상) 허용되며, 병실 면적은 1인실의 경우 기존 6.3에서 10, 다인실은 환자 1인당 기존 4.3에서 7.5로 넓혀야 한다. 입원실에는 손씻기 및 환기 시설을 갖춰야 한다. 병상당 간격을 1.5m 이상을 확보하고, 벽과 병상 간 거리도 0.9m 떨어뜨려야 한다.  신축이 아닌 기존 병·의원(정신의료기관 제외)과 조산원의 경우 병실당 병상 수는 조절하지 않아도 되지만 20181231일까지 병상과 병상 간 이격거리를 1.0m 이상 확보해야 한다.

  https://www.dailymedi.com/detail.php?number=802848

http://www.korea.kr/policy/pressReleaseView.do?newsId=156181739

 

이를 표로 정리한 보건복지부 보도자료

안전하고 쾌적한 입원실(중환자실)로 거듭난다! 입니다.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CONT_SEQ=338323&page=1

 

이를 적용한 연세의료원 1층 변경 전후의 모습을 보면 다음과 같은 차이를 보이며, 특히 기존 응급구역 병상간 간격이 계획응급구역 병상간 간격 에서 많은 변화를 보였습니다.

 

<기존 응급구역 병상간 간격>

<계획응급구역 병상간 간격>

 

이러한 계획은 감염구역 신설, 차압 공조관리, 기류관리(벽 배기),출입통제등의 공조실 확보가 병행된 공조시스템개선이 있었기에 가능하다고 하셨습니다.

아울러 2층변경 전,후 사진도 보여주셨습니다.

 

 

 

 

<2층변경 전,후 사진>

 

도면에서 나온 Triage는 환자를 부상정도에 따라 분류하는 것으로 the process of determining the priority of patients' treatments based on the severity of their condition으로 정의되며 triage colour code병원에서 환자분류체계 triage area의 몇가지 사례를 살펴보면서 이번 정리를 마칩니다.

 

 

<triage colour code>

 

 

 

 

<triage desk in hospital>

 

 

 

 

 

병원에서 환자분류체계 triage area의 몇가지 사례를 살펴보면서 이번 정리를 마칩니다.

다음시간에 이어서 새 기준을 적용한 응급진료센터 리모델링을 정리해 보겠습니다.

 

출처:

2017 의료복지건축학회 학회집

https://regionreporter.files.wordpress.com/2016/04/rr-2016-04-06-ed-triage.jpg

http://www.theprovince.com/health/Photo+gallery+Inside+Victoria+General+Hospital+emergency+room/1996757/story.html

http://www.theberylinstitute.org/?page=ONTHEROAD0713

http://www.resene.co.nz/total-colour-awards/13-Middlemore-Hospital.htm

https://en.wikipedia.org/wiki/Triage

https://www.quora.com/What-is-Triage-and-how-ER-works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CONT_SEQ=338323&page=1

https://www.dailymedi.com/detail.php?number=802848

http://www.korea.kr/policy/pressReleaseView.do?newsId=156181739

 

Posted by Wearekai

 

 

2017 서울 koex에서 개최된 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의 병원건축포럼오후 Session 2. Renovation(기획과 설계)파트에서 첫 번째로 양내원(한양대학교 건축학부) 교수님이 병원건축의 New Trend와 리모델링 전략에 대해 발표해주셨습니다.

다소 내용이 방대하여 3회에 나누어 정리해 보는 2번째 시간입니다.

지난시간에 병원건축의 New TrendNew Martini Hospital In Groningen과 리모델링 전략의 사례 case study로 성남의료원 설계 변화과정을 설명해주신데 이어, 서울 아산병원 서관의 변화를 비교 분석하였는데, 병원건축에서 크게 변하지 않는 요소는 설비 및 수직동선,main street라고 합니다.

Extremely flexible building 계획을 위한 전략은 가변요소(기능)+고정요소인데 가변요소에는 공간깊이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고 하셨습니다.

Flexibility for Hospital Architecture Concept of Department Depth (병원건축 Depth의 변화)로 부분 depth 깊이가 비교적 일정한 병원과 부분 Depth 깊이가 다양한 병원을 설명해

주셨습니다.

 

 

http://iwsp.human.cornell.edu/files/2013/

 

 

 

특히 체계중심병원건축의 주요 요소들과 이 요소들의 조합으로 형성되는 가변영역의 핵

심 요소인 공간깊이를 중심으로 병원들의 변화 과정 및 변화율에 어떻게 작용하고 영향을 끼치는지 분석해 주셨는데요.

Case study로 연대별 최소/최대부문/부서 깊이변화등을 설명해주시면서 최소공간 깊이는 80년대 이후로 전체적으로 증가하는데, 이러한 최소공간 깊이에 해당되는 부서는 외래진료부로 공간깊이의 차이는 Street형 병원을 제외하고 2000년대 전까지 전체적으로 감소한다는 사실도 보여주셨습니다.(한양대 병원 건축연구실 김은석.조준영에 의함)

 

지속발전 가능한 평면형태는 기능 Reset이 가능한 병원평면으로 병원건축의 Depth를 모듈화시킨다는 말씀과 더불어 체계 중심 병원 건축 계획의 종합적 건축 요소인 공간 깊이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공간 깊이는 고정 요소인 MAIN STREET와 외벽에 의해서 형성되며 성격이 다른 부서 및 부문의 요구 사항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공간 깊이를 얼마만큼 확보하고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하셨습니다.

 

 

더불어 설비가 병원건축의 주인이 되고 있으며,설비와 높은 층고는 병원 건축의 본질적인 요소라 할 수 있는데, 설비공간을 이용한 리모델링 공사사례 도 보여 주셨습니다.

 

다소 어려운 내용이었지만 변화하는 의료 환경에서의 변화에 쉽게 대응하기 위해서 부문이나 부서의 용도에 관계없이 보편적인 형태를 갖는 체계 중심 병원설계는 꼭 필요하다는 것과

공간깊이에 대한 계획이 중요한 요소임을 알 수 있는 소중한 강의였습니다.

 

출처:

2017 의료복지건축학회 학회집

https://www.e-architect.co.uk/holland/new-martini-hospital

http://www.baerwaldresearch.com/category/healthcare/

http://iwsp.human.cornell.edu/files/2013/09/Flexibility-adaptability-in-hospital-design-construction-1twhvzo.pdf

UIA 2017 Seoul World Architects Congress

Open Architecture for Healthcare: Case Study of Hospital Change in Practice

http://www.koreascience.or.kr/search/articlepdf_ocean.jsp?admNo=SNDJBZ_2015_v24n6_221

http://koreascience.or.kr/article/ArticleFullRecord.jsp?cn=SNDJBZ_2015_v24n6_221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