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 만점 치과 인테리어 - 뉴욕 브레이스 치과]



"STARSIS"는 강남구청 대로변 낡은 타일이 감싸고 있는 오래된 작은 건물에 "복고"풍의 치과를 설계했습니다.


아래 세 가지 키워드로 설계를 했습니다.

1. "뉴욕" - 고객의 20~30대 젊음을 함께한 제2고향의 향수를 가지고 있음.

2. "복고" -  풍부한 색과 질감으로 구성된 독창적인 이미지로 연출

3. 치아교정(brace) - 고객의 전공과목 


우리가 생각하고 경험했던 치과를 떠올리며 치과란 공간은 무서움을 증가시키는 기계 소리와 긴장감, 막연한 불편감 그리고 치과 특유의 냄새가 다신 오고 싶지 않은 생각만 떠오르게 합니다. "치아교정"의 교정 이미지를 부여한 가구들은 이질적인 재료들이 서로 맞물려 하나의 독창적인 가구로써 처음 치과에 들어오는 사람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겨주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1층 입구 인포데스크의 "로구로(나무 손잡이, 계단의 난간, 장식용 제품을 만드는데 사용되는 목자재)" 사이에 철제물이 삽입되면서 불안정한 목재테이블이 안정감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인포데스크를 지나 휴게 공간에 들어서면 편안한 가구와 은은한 조명으로 인해 나무 느낌의 질감과

작은 인테리어 소품들에 안락함을 배가시켜 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하 1층 휴게 공간에는 간단한 차와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작은 Bar가 있으며 원평파이프와 구조목으로 결합된 선반들이 백색의 차가운 치과라는 공간에

 온기를 풍기고 있습니다.


1층 진료실은 주백색의 간접등만으로 백색 공간에서 오는 불안감을 덜고자 했으나

의자의 색상이 좀더 따뜻한 색상으로 바꿨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진료실 앞 파우더 존에는 진료 후 간단한 세면 또는 양치를 할수 있는 공간으로 고객들을 배려했습니다. 치과 라는 부정적인 공간의 이미지를 레트로(복고) 컨셉과 소품들로 해소할수 있도록 노력한 "뉴욕 브레이스 치과"였습니다.




출처 - http://is8478.blog.me/220909103488



Posted by Wearekai

핀업걸( pinup girl)이 뭐죠?

사전적 의미로 (핀업에 알맞은) 매력적인 미녀란 뜻입니다.

 20세기 초반에 TV가 많이 보급되지 않던 시절 엽서나 신문,잡지등을 통해 남자들의 로망인 예쁘고 섹시한 여자들의 사진이나 그림을 벽에 핀으로 꽂아 달아놓는것에서 유래가 되었다고 합니다.

특히나 전쟁당시 군인들의 사물함이나 소지품에 핀업은 대단한 유행이었죠.

우리가 잘 아는 유태인소녀 안네 프랑크도 숨어살던 다락방에 영화배우 사진을 붙여두고 갇혀지내는 답답한 마음을 달랬다고 하쟎아요.

 

마켓오 (market O)에서 나오는 초콜릿 클래식 시리즈거 이런 핀업걸 이미지를 사용하여, 다소 복고 빈티지풍의 향수를 느끼게 하는 디자인을 하였네요.

(가격은 좀 사악하더라구요.)

 

http://confectionery.themarketo.com/product/edition.asp

 

이 핀업걸 시리즈로 유명하신 미국의 유명한 gil elvgren 

 

다소 선정 적인 사진들이 있어서 민망하기도 하면서도 그의 화풍은  서양여자들의 특징들을 매력적으로 잘 묘사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의 홈페이지 입니다. http://www.gilelvgren.com/GE/

 

저희 학교 다닐때 홍콩영화배우나 브룩쉴즈, 소피마르소 코팅 책받침이 유행했던것 처럼 지난날의 향수가 물씬 느껴지는 일러스트들이네요. 그 시절 많은 이들에게 낭만과 즐거움을 가져다 준 추억들 입니다.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