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헬스케어디자인학회 창립 세미나의 기조강의 '헬스케어 디자인의 미래

김용세 교수님(성균관대 서비스융합디자인)의 강연정리 2탄입니다.

 

중간에 백진경 인제대 디자인연구소장님과 사이픽스 이경미 대표님의 삼성병원 응급실계획안의 인터뷰, 위아카이 노미경 대표님, 고객의 니즈를 의료기기 시장에 적용한 BNR 홍명화 사장님의 인터뷰까지 하나하나 넣어서 현재의 트랜드와 다양한 방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서비스디자인의 현장을 보여주셨습니다.

 

개그 콘서트의 한 장면이었나요? 웃겼지만 모두들 공감했던 Service Infrastructure, Service Process, Service Interaction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었던 재미있는 동영상까지 지루하지 않게 강연해 주셨습니다.

 

 

또 실제사례로 동네의원 E3 가치체계분석SU사랑방 서비스디자인의 Co Creation 과정을 통해 잘 실현해 보여 주셨구요.

또 동대문 쇼핑경험 디자인 프로세스를 통해 Customer Experience Sampling and Analysis(CESA)의 사례를 보여 주시기도 하셨습니다.

 

 

경험평가지표(경험 가치기반, 상품맞춤, 경험평가지표)->경험샘플링( 휴대용 혹은 공간 부착용 융합기기 이용경험자료 수집)-> 분석(분석 및 다양한 매체 이용도식화)->행위디자인(분석한 자료 바탕으로 관리자 행위디자인)의 과정에 이른다고 하셨습니다.

 

또 특허 등록되었다는 Customer Experience Sampling and Analysis(CESA) Method & Tool의 사례로 Experience Journey Map-헌혈의 집또한 독특하고 의미있어 보였습니다.

이동->위치찾기->입장->전자문진->직접문진->대기하기->채혈준비->채혈하기->휴식하기-.선물받기->퇴장의 과정을 거친다는 것을 알고 또한 헌혈의 집에서 좋았던 점과 나빴던 점등을 조사,분석,평가의 과정을 거쳐 행위유발의 터치 포인트 를  찾기도 했는데, 커플과 함께 친구와 함께 이용하면 불안감도 적고 만족도도 높다는 것을 찾기도 했습니다.

 

 

끝으로 Touch point design based on Affordance(행위유도)Service design tool, Operation tool, Experience evaluation tool을 접목하여 New Service Blueprint를 보여주셨습니다.

 

 

교수님의 강연을 듣고 보니 제품과 기술력이외에도 그것을 만들고 사용하고 평가하는 인간, 결국 지속적으로 인간에 대한 배려와 가치,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연구해야하며 사람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고객지향적인 서비스와 제품이야말로  제품-서비스의 융합시대에 맞는 가치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은 강연 잘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출처:

 

https://www.facebook.com/KoreanSHD

http://www.naplesforumonservice.it/uploads/files/HELKKULA_FROM%20CUSTOMER%20PERCEIVED%20VALUE%20-PERVAL-TO%20VALUE-IN-CONTEXT%20EXPERIENCE%20-VALCONEX-.pdf

http://www.docdocdoc.co.kr/news/newsview.php?newscd=2014031400028

 

Posted by Wearekai

Recycle art의 진수를 보여주는 캐나다 몬트리올의The Montreal Eaton Centre!

모름지기 쇼핑몰이라면 값비싼 고급의 자재로 멋들어지게 꾸민 경우가 많쟎아요. 그런데 The Montreal Eaton CentreCentre캐나다 내에서도 TOP5에 들 정도로 큰 쇼핑센터중의 하나로 많은 쇼핑객들로 붐비는 곳이지만, 실내내부의 장식이 다른 곳과 사뭇 다르답니다.

 

(다쓴 생수병으로 만든 연못의 모습/ 생수병을 모아모아 물결무늬의 에스컬레이터 장식을 만듬)

 

이곳은 페트병과 card board, , 다 쓴 플라스틱 등으로 만든 recycle art로 꾸며 멋진 상상의 공간을 만들었어요.

연못과 물결이 넘실거리는 파도와 여러 가지 곤충들과 꽃들로 꾸며진 정원...멀리서 보기에 이것들이 재활용품이라고 상상 할 수 없을 정도로 멋지게 재탄생 되었습니다.

다 마신 하얀 플라스틱 우윳병과 하얀 옷걸이로 만든 개구리라든지, 소다 캔을 이리저리 오려서 날렵한 꽃잎을 표현한 것 등 섬세한 작업들로 인해 하나하나 작품들을 자세히 보면서 분석해보는 재미도 쏠쏠 한 듯해요.

 

 

 

물론 이 The Montreal Eaton Centre는 작년  the 2012 Canadian competition for the International Council of Shopping Centers (ICSC)에서 골드 상을 타기도 했구요.

이런 흥미로운 설치미술은 자원의 재활용과 재조명이라는 면에서 참 가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http://zeke.com/tag/cardboard/

http://www.centreeatondemontreal.com/en/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