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쾌하고 생동감이 넘치는 브라질 대형서점 Livraria da vila

 

오늘 소개해 드릴 공간은 브라질 상파울로의 Cidade Jardim Mall에 있는 활기와 생동감이 넘치는 서점 Livraria da vila입니다.

 

 

 

 

건축가 Isay Weinfeld가 디자인한 것으로 내부와 외부가 소통하는 듯한 커다란 볼륨에 회전하는 책꽃이가 있는 독특한 파사드의 이 건물은 3개 층에 걸쳐 책을 전시 판매하고 있다고 합니다.

 

 

 

 

 

큰 책꽂이가 문이 되는 독특한 이끌림으로 사람들은 서점 안으로 들어가게 되고, 은은한

 간접조명과 어두운 나무책장과 낮은 천장이 아늑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한답니다.

 

 

 

 

 

 

전반적인 디자인의 심플함 속에 공간을 관통하는 경쾌한 yellow컬러의 멋진 조화 또한 멋진 이끌림이 있는 브라질 대형서점 Livraria da vila였습니다.

 

 

출처:

http://www.archdaily.com.br/br/01-62831/livraria-da-vila-patio-higienopolis-isay-weinfeld

http://www.livrariadavila.com.br/livraria/nossaslojas.aspx

http://abduzeedo.com/books-and-great-architeture-one-place-livraria-da-vila

http://retaildesignblog.net/2013/01/22/bookstores-livraria-da-vila-bookstore-by-isay-weinfeld-sao-paulo-2/

'Space Desig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대카드 Studio Black  (0) 2017.01.10
Barra & Barra office  (0) 2016.10.06
브라질 대형서점 Livraria da vila  (0) 2016.08.23
정겨운 쌀가게 Okomeya rice  (0) 2016.06.07
Hayes Parsons  (0) 2016.03.15
Earl’s Gourmet Grub  (0) 2016.03.08
Posted by Wearekai

혹시 3R들어보셔나요?

 

절약(reduce)ㆍ재사용(reuse)ㆍ재활용(recycle)의 각 첫 머릿글자를 딴, 물자를 절약하고 재활용하자는 환경운동. '절약'은 자원과 물자를 절약하여 오염물질의 배출을 줄이자는 것이고, '재사용'은 헌가구ㆍ헌옷ㆍ헌책 등을 가능하면 다시 사용하자는 것이며, '재활용'은 신문지ㆍ병ㆍ캔ㆍ우유팩 등을 자원화해서 다시 사용하자는 것

 

출처 시사상식사전
 

지구가 오염되고 물자도 낭비되는 요즘 더군다나 경기도 어려운 시점에서 주변에서 새 제품을 사지 않고 똑똑하게 이 운동을 실천한다면 일석이조,아니 삼조의 효과를 볼 수 있는 착한 운동인 듯 해요.

이운동은 2050년까지 식료품과 의류, 가전제품 등 모든 생활용품을 재활용해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2008 말 웨일즈를 쓰레기 없는 시범 마을로 도입하면서영국 웨일스에서 일어난 있는 환경운동이라고 해요.(영국은 잉글랜드,웨일즈,스코틀랜드,노던아일랜드로 이루어져 있음.)

 

(영국에서 살면서 어찌나 이 말들을 자주 들었는지 몰라요 ㅋ...3년전 2살짜리 우리아이와 친구들까지 이말들을 너서리에서 하더라구요. 애들도 가위질 연습같은거 다 쓴 잡지나 신문들을 이용해서 배우거든요.)

 

제가 자료를 찾다가 페트병이나 폐타이어, 음료수박스등 주변에서 쓰다 버릴 제품들을 이용하여 그럴듯하게 디자인한 것들을 몇 개 찾아봤답니다.

브라질 사이트라서(포르투칼어 더군요.ㅠㅠ 남미는 거의 스페인어 쓰던데) 도저히 감당이 안되서 그냥 사진만 정리해 보았어요.

 

 

 

 

 

페트병을 잘라서 얇은 잡지를 돌돌 말아서 끼워넣어서 벽에 전시한 사례와 폐트병의 가운데를 잘라서 흙을 담고 재활용하여 벽에 전시함으로써 수직정원처럼 연출한 사례도 있네요.

재활용을 떠나 무척 세련되고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어요.

 

 

 

 

낡은 냄비뚜껑도 저렇게 장식하니까 설치미술 처럼 보이네요. 그리고 코카콜라 병박스를 이용해서 테이블도 만들고 선반도 만들고, 비닐백 또한 수납용도로 사용하고 있어요.

 

 

 

버리려던 낡은 재봉틀도 화분 디스플레이 선반으로, 다쓴 페인트통도 다시 색을 칠해 화분으로, 낡은 액자도 칠을 해서 메모판으로, 다쓴 국자까지 작은 화분으로 변신을 했어요.

쓰레기로 지저분한 제품들을 이렇게 작은 아이디어로 변화를 시키니 새것 못지않은 활용도와 톡톡 튀는 감각까지 느낄 수 있어요.

 

 

 

 

 

폐타이어를 이용한 정원꾸미기와 버리려던 자전거 바퀴가 멋진 정원 꾸미기로 변신하고 삭막한 철조망 울타리에도 작은 홈받이 양철통에 식물을 심어서 아름답게 승화시켰어요.

 

이외에도

 

 

낡고 제각각인 의자들을 새로 칠하고 하나의 판으로 연결시켜 독특한 벤치를 만드는등의 사례들이 있네요.

 

우리주변의 물건들을 조금만 다른시각과 아이디어만 보탠다면 멋진 제품들이 얼마든지 생겨날 것 같아요.

우리는 호모사피엔스(지혜의 인간)이니까요.^^

 

출처:http://www.rosenbaum.com.br/category/lar-doce-lar/

          http://31andchange.com/#Greene-Ave-Benches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