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공간변화와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병원 만들기 큰 도약 <의정부 서울척병원> 의료공간세미나와 워크숍이 진행되었습니다.

서울 척병원과 의정부 서울척병원이 주최하고 계원예술대학교 서비스디자인 연구소와 위아카이에서 주관하는 이번 의료공간세미나와 워크숍 내용은

1. 환자의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

2. 긍정적인 병원 조직문화 형성

3. 전문의료기술의 차별화 및 선진화

4. 병원 브랜드 인지도 구축

5. 경영적 측면과 의료서비스 측면의 개선을 통한 중소병원의 활성화

 

의 아젠다를 가지고 인문/ 심리학 : 유영만교수 (한양대학교), UX/ 서비스디자인 : 김남형 교수 (계원예술대학교) 의료공간 혁신 사례 : 박미라 팀장 (명지병원), 디지털의료환경/미래: 정지훈 교수 (경희사이버대학교) ,마켓팅/ 브랜드 전략 :이장우 박사 (이장우브랜딩 연구소)의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분들과 함께 진행되었는데요.

 

의정부 서울 척병원 브랜드의 보다 더 큰 도약과 환자및 직원이 서로 만족할 수 있는 동선을 고민해보고, 효율성을 위해 함께 다양한 의견이 교류될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는 시도의 기회였습니다.

 

오늘은 그중 이장우 (이장우 브랜드마켓팅회장)님의 브랜드 차별화 전략에 대한 강연을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장우 브랜드마켓팅 대표님은 Idea doctor 이장우박사라고 자신을 소개하시면서 다방면으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는 중이라고 하셨습니다. Trend monster, Fashion curator, Travel school opener, Beer speaker, Pizzaiolo, Cheese storyteller등 다양한 방면으로 끊임없이 배우고 진정으로 삶을 즐기고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마케팅, 창의력, 디자인과 아이디어, 브랜드, 트렌드, 꿈과 자기계발, 인문르네상스등 박사님의 강의분야와 저서는 종횡무진 새로운 분야에 대한 호기심과 노력으로 이루어낸 노하우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의정부 서울 척병원의 강연은 브랜드 차별화전략에 대한 것으로 특히 마케팅 Triangle3요소 즉, Fantasia Marketing, Empathy Marketing, Buzz Marketing3가지를 아우르는 Cult Marketing을 제시해 주셨습니다.

 

또한 (Space+Experience) x Marketing은 바로 Engage the customers & connect w/ them in a comfortable atmosphere라고 하시면서 4E를 제안하셨는데, 4E는 각각 Emotion, Experience, Engagement, Empathy였습니다.

 

 

 

Emotion 디자인을 통한 감성마케팅의 스페인 150년 전통 산트 호안 데 데우 어린이병원 과 자연과 병원의 일체화 즉 Art in hospital의 개념을 도입한 일본 지바현의 카메다병원’, 환자들에게 안락감을 느끼게 하는 싱가폴의쿠텍푸앗병원의 사례로 보여주셨구요.

 

 

Experience Bank+community hub를 결합시킨 ‘Umpqua Bank',서비스경험을 혁신하여 동물의 형상이 나타나는 인터렉티브 벽이 있는 영국 Great ormond street 병원‘,가족 중심서비스의 호주 멜버른 어린이병원환자의 치유경험을 위해 저녁9시 이후 병원의 모든 소음을 줄이고, 이동통제,조명조절을 하는 'Cleveland clinic' 의 사례를 보여주셨습니다.

이처럼 단순한 차이지만 Design thinking에 의해 서비스의 혁신을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Engagement 환자와의 소통을 이어가는 것으로 헨리포드병원의 신장종양제거수술장면을 실시간 중계하는 소셜 미디어활용의 사례에서, health tap같은 모바일 홈 닥터서비스등에서 찾아볼수 있었습니다.

 

또한 Empathy 따로 설명이 필요없는 사인?, 브랜드로 인지되는 것, '어린이암센터의 배트맨 비주얼 정맥주사케이스', 일본' Katta Hoapital의 사인시스템' 등인데요. 특히 일본 Katta Hoapital의 사인시스템은 흰색천으로 만들어진 사인을 통해서 우메다 병원을 체험하는 사람들의 뇌리에 청결함이 각인되도록 했는데,더러워지기 쉬운 것을 가장 깨끗하게 유지한다는 이미지로 최상의 의료서비스의 존재를 전달하는 커뮤니케이션이라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결국 (Space+Experience) x MarketingTouch point, Real time, Sensory, Fantasia, Buzz로 정리될수 있는 것이라면서 앞으로의 미래사회에서는 인지와 지각의 싸움으로 고객이 무엇을 생각하고 원하고 필요로 하는지 생각을 읽어서 고객이 쫓아올 수 있는 것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한다고 하셨습니다.

 

 

짧은 시간 많은 내용을 듣고 배웠음에도 불구하고 강의중간 웃음소리도 고개를 끄덕이는 많았던 즐거운 강연이었습니다. 무엇보다 너무나도 열심히 긍정적으로 노력하는 Idea doctor 이장우 박사님의 모습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용기와 희망을 얻었답니다.

다시 한번 멋진 강연 해주신 Idea doctor 이장우 박사님! 감사합니다.

Posted by Wearekai

 

버려져야할 쓰레기폐기물을 이용하여 최신 패션아이템을 만드는 똑똑한 아이디어!

바로 최근 개념 있는 유명스타들이 이용하여 더욱 유명해진 화제의 브랜드 Ecoist(에코이스트)입니다.

 

사탕과 과자포장지와 라벨,캔뚜껑등 우리가 쉽게 버리는 폐기물로 만들어짐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품질과 멋진 디자인은 일반제품에 뒤지지않는 세련된 아이템으로 유명인사들의 사랑을 받고 인기몰이를 하고 있답니다.

우리가 잘 아는 영화 섹스 앤 더 시티2의 주인공중 한명이었던 사만다 존스 역할을 맡은 킴 캐즈럴이 들고 나와 각종 잡지와 영상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었죠.

 

 

 

Ecoist(에코이스트)는 창업자인 마르코쉐이머 형제가 그들의 어머니와 멕시코를 여행하던 중 현지의 장인들이 쓰레기를 이용해 만든 핸드백을 보고 영감을 얻어 같은 해 미국 마이애미에 설립한 회사라고 합니다.

스타일이 뛰어나면서도 기능적이고 내구성있는 제품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사회적,환경적 의식과 디자인을 결합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는 대표적인 리자인(Recycle+Design)회사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Ecoist(에코이스트)는 매장 디스플레이도 독특하게 하는걸로 알려져 있답니다.^^)

 

작은 회사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글로벌대기업들과 업사이클링 파트너쉽을 맺고 제품의 원재료를 공급받는다고 하는데요. 대표적인 업사이클링 파트너로는 코카콜라,디즈니,마스,아베다등등 이라고 합니다. 이들 기업으로부터 필요없거나 잘못 프린트된 폐기물을 공급받아 제품으로 사용해서 최근 4년간 약 1,500만개 이상의 포장지나 패키지를 매립지로부터 구해내 패션제품으로 거듭나게 했다고 해요.

 

 

이들 제품은 주로 페루의 숙련된 장인의 수작업으로 제조되는데, 100% handmade로 제조 과정상의 탄소를 절감하면서 취약층의 생산인력을 활용한 사회적 나눔 실천과

매 가방을 팔때마다 한그루의 나무를 심는 ‘Buy a Bag, Plant a Tree'캠페인을 통해 Haiti, India,Uganda등의 숲 자원을 보호하는데 쓰인다고 합니다.

 

 

 

버려지는 쓰레기를 이용하여 디자인과 리뉴얼을 통해 오히려 멋진 제품으로 변신하는 작업은 경제와 친환경,광고효과(파트너쉽회사)의 세마리토끼를  잡는 똑똑하고 개념있는 아이디어랍니다.

생각의 전환만으로도 얼마나 많은 가치창출과 기회가 생산될 수 있는지 느낄 수 있는 좋은 사례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유투브의 How Pull Tab Bags are Made 를 링크걸어봅니다.

 

 

 

출처:http://www.kotra.or.kr/kh/main/KHMIUI010M.html_10green_report_2010_autumn-9.pdf

       http://www.ecoist.com/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