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은 흔히 공간의 디자인 요소다음으로 디자이너에게 강렬한 디자인 도구라고들 합니다.

색은 효과나 감정표현을 위해 조정 변경 될 수 있기 때문에 공간의 용도, 시각적 크기, 형태의 변형까지도 가능하게 한다고 하는데. 이 같은 실내공간의 색채계획은 아름다워야 할 뿐 아니라 과학적이어야 합니다.

색채의 시각적 효과이외에도 실내공간에서의 인간의 물리적 반응과 심리적 반응 그리고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고려되어야 하기 때문이죠.

 

 

Color adds value to life!

 

최근 인간공학의 발달과 더불어 색채를 인간공학의 측면에서 연구하려는 움직임이 점차 활발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색채는 인간공학에서 이상적인 인간-기계-환경 시스템을 발전시키려는 목적을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색채인간공학은 완벽한 기술적, 형식적 기능 과 필요한 인간적 정서 사이에 다리를 놓아주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주로 색채심리학, 색채생리학 그리고 색채미학의 지식들을 토대로 발달되어 가고 있는데요.

특히 기능적 관점에서의 요건

반사로 인한 눈부심의 방지, 광택의 방지, 색 잔상의 방지, 파스텔계의 색채, 뚜렷한 질감)

 

정서적인 관점에서의 요건

개인적, 단체적으로 큰 수용성, 유행에 상응하는 톤, 오랜 생명력, 주조색에 대한 친화력, 재료와 촉감의 일치성, 친근해질 수 있는 잠재력, 고급스러워 보이는 톤

으로 나눌 수 있다고 합니다.

 

 

위아카이도 인간의 신체적, 정신적, 감성적 욕구를 탐구하여 이를 배려한 보다 나은 공간디자인 창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이론을 접하고 보다 많은 사례와 접목 시켜보아야 겠다는 의욕이 생기네요.^*^

 

참고: 

http://colourstudio.com/studio/introduction.php

http://www.iaccna.com/#aicce-frank-h-mahnke

실내건축을 위한 색채디자인/한국실내디자인학회/기문당/2001

Posted by Wearekai

 

 

포르투칼의 수도 리스본에 있는 new Hotel 3K Europaenvironmental graphic design을 잘 구현한 project로 사인시스템(signage system) 과 색채, 주제와 관련된 illustrations and graphics을 사용한 특정 공간의 customization을 잘 표현하였습니다.

 

 

 

호텔 자체의 이름처럼 “Europe”을 구현하기 위해 각 나라별 illustrations and typography를 사용하고 또한 각기 다른 languages and cultural icons 또는 각 나라별 symbols and Europe maps을 사용하였는데요.

 

floorzone의 서로 다른 분위기를 위해서 특정 색상코드에 의해 조직화시키고 이를 , 여러 가지 요소(예를 들어 객실의 커튼, 호텔의 주요 계단, 객실층의 엘리베이터앞 컬러지도, 복도를 따라 객실문 컬러 등)에 의한 7개의 서로 다른 색상코드를 표현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색상은 기본적으로 black and white(건물의 모든 영역에 걸쳐 사용 되는 중립 색상)dark red (the institutional color of the hotel-호텔의 제도적 색상)도 사용되었고, 전체적인 사인시스템(signage system)은 때로는 신중하게 때로는 의도적으로 특정공간(예를 들어 주차장, 주요계단)에 따라 강조되었습니다.

 

 

 

 

 

Hotel 3K Europa는 현대적이고 세련되게 꾸며진 객실이외에 유럽 도시의 다양한 테마에 따라 장식되고 각 나라별로 다른 색상과 그래픽을 사용하여 사용자들에게 색다른 선택과 경험을 할 수 있는 재미있는 디자인 프로젝트였습니다.

 

출처:

http://www.hrs.com/uk/booking/en/portugal/lisbon-lisboa/hotel-3k-europa-580200

http://enviromeant.com/?p=3154 

Posted by Wearekai

 

 

환자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료공간인 병원에서 물리적 치료도 중요하지만 생활수준과 의료서비스의 개선으로 인해 보다 나은 병원환경에 대한 요구로 병원디자인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환자중심,환자지향 나아가 인간중심적인 환경에 대한 요구로 다양한 병원공간에 대한 변화가 있어왔는데요.

그중에서도 2병원(강남 세브란스병원과 대구 파티마병원)의 시공사례를 보면서 병원 복도공간에 대한 생각을 해볼까 합니다.

 

 

(강남 세브란스 병원)

 

 

(대구 파티마 병원)

 

지금껏 다소 단순하게 공간과 공간을 이어주는 연결 공간, 공간과 공간을 이동하는 공간의 개념이나 간단한 전시를 하는 소극적인 공간이었다면, 위아카이에서 시공한 두 병원에선 조금 더 적극적으로 치유(Healing)의 관점에서 오랜 시간 병원에서 생활하는 환자와 가족들의 심리적인 안정과 치유, 간단한 운동이나 재활, 커뮤니케이션의 공간으로 개념을 확장하고자 노력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강남 세스란스병원 시크릿 가든(Secert Garden)의 경우는 아래 /후 사진 에서 볼 수 있듯이 같은 공간에서 공간의 변화가  행위 하는 사람들의 행동을 조금 더 적극적으로 유발시키고, 이로 인하여 더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고,이로 인해  긍정적으로 그 공간을 사용하는 사용자수가 늘어남을 알 수 있습니다.

Tv만 응시하며 소수의 사람들이 수동적인 행동을 했던 공간에서 대화,재활(운동),휴식을 하는 행위로 바뀐 행동의 변화에는 그 공간에 적절한 파티션과 가구,조명,색채등으로 심리적, 물리적인 환경을 제공함이 있었답니다.

 

 

 

공간과 그 공간에서 생활하는 인간의 행위를 생성하는 디자인!

어깨가 무거워짐을 새삼 느끼면서도 앞으로 더 분발해야겠다는 의지를 가져 봅니다.

 

Posted by Wearekai

Cheongju St. Mary's Hospial

외래동

 

 

 

 

        Human Color Human Color  Human Color  Human Color

 

 

 

 

건축설계: KAI Engineering/디자인설계 We are KAI(02/3442/5930)시공:KoreaA.I종합건설(042/533/5930)

위치: 청주시 상당구 주중동 589-5

규모: 지상4층 면적 4884,01M2

바닥: 대리석,세라믹타일, 롤패드

벽체: VP도장,락카도장,벽지,타일,필름

천장: 알루미늄유공담파판넬, 흡음텍스타일

 

 

 

 

현재의 종합병원은 단순한 치유의 개념 그 이상이다.

병원은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야하는 경영목표를 충족하는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인간을 위한 본질적 가치를 지닌 환경으로서의 병원, 그리고 그 안의 인적 구성원들에게까지 만족을 주어야 하는 복합개념으로 자리잡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병원건축의 의미는 고도의 첨단의료장비의 도입으로 기능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데에 오차 없는 공간을 만들어 내는 것 즉 테크놀로직한 방향으로 바뀌어 가는 것에 중점을 두는 것 못지않게 사람이 모이고 공유함으로 인해 보다 더 감성적인 시각과 촉각으로 느껴지는 공감각적인 공간으로 보여질 수 있도록 진화되고 있는 것에 초점을 두고 변화되어 가고 있다.

병원 문을 열고 들어옴과 동시에 보여지는 이미지로 다가오는 느낌은 찰나의 순간이란 것에 착안하여 건축과 색의 종합 구성 계획이 만들어낸 Human Color 인테리어의 공간구성은 좀 더 체계적이고 분석적으로 연구할 대상으로 분야가 넓혀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병원에 가거나 입원한다는 생각만으로도 걱정과 불안감이 환자의 마음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이를 편안하게 느끼도록 해야하는 물리적인 공간과 환경이 요구되는 것이다.

다행히 최근 병원 경영자들은 환자의 심리적인 상태가 신체적 상태와 마찬가지로 치료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중요하게 인식하게 되었으며, 이를 건축이나 인테리어 디자인에 적용하게 되었다.

 

이번 청주성모병원의 외래동은 이런 의미에서 컬러를 다각도로 분석하여 외래별 이미지에 걸맞는 색상을 축출하여 자연친화적이며 환자 자신의 심리적인 공간을 염두에 두고 편안함을 줄 수 있는 색의 조화를 이룬 물리적 환경을 연출하는데 초점을 맞추어 컬러별로 조닝화하여 외래를 구축하였다.

 

병원환경을 이루는 각 요소들은 환자들에게 생활에 대한 흥미, 가치관과 안정감, 정서적 쾌적감을 줄수있도록 계획되어야 하며 이러한 요소들은 결국 효과적인 진료환경을 이루어 회복기의 환자나 심리적으로 나약한 환자, 보호자, 방문객에게 신체적, 정신적 재활을 촉진지켜 주는 것이다. 그러므로 병원 안에 머무는 환자 및 구성원들은 건물이라는 제한된 내적 공간에서 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적절한 색의 조화를 이룬 인테리어 디자인을 도입하여 안락하고 쾌적한 병원생활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셀 수 없는 색상이 우리 시야에 들어오지만 심리적으로 느껴지는 안정된 색은 사실상 몇 가지가 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색으로 구분을 하는 외래의 컬러에서도 실제 쓰일 수 있는 색상이 제한적일 수도 있지만 그 제한된 색을 축출하더라고 컬러의 채도와 명도에 따라 수만가지 색으로 달리 보여질 수 있기에 자칫하면 색을 쓰는 사람의 감에 의해 보여지는 의미가 다르게 느껴질 수가 있으므로 색상으로 표현되는 공간구분은 예민하고 까다로운 작업이기도 하다.

 

이런 현장에서의 작업을 고려한 여러 가지 병원내부의 공간에서의 변화는 색과 어우러진 인테리어공간을 창출하는 것으로서 환자에게는 색채치료 효과와 회복에 도움을 주며 의료진 밎 그 밖의 이용자들에게는 긴장과 스트레스를 해소 할 수 있도록 더욱더 나은 환경을 제공하고자 함이기 때문에 이번 외래동에 쓰여진 색채별 구분 이외에도 더 다양한 사례로 시도될 수 있는 무궁무진함도 가져볼 수 있다.

 

이번 외래동의 색상축출은 색채(미술심리)치료나 음악치료 등의 대체의학의 중요성이 나타남에 따라 심리적인 안정감에 따른 제2의 치료가 환자의 치료와 재활에 많은 도움이 된다는 임상에 따라 건축주인 병원의 의료진과 같이 협의한 색에 근거한 것에 의미가 있다.

 

 

외래동의 내부공간은 계열성 있는 과들을 배치하여 먼저 4각으로 조닝화를 하였고 이 후 색을 정함에 있어서 색채심리를 적용하여 환자들의 심리적 안정감과 더불어 병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함으로서 제2의 치료효과를 갖게 하며 더불어 활기찬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색의 주는 힘을 이용한 조화로운 공간개념 도입이란 점이다.

다양한 색을 적절한 공간에 사용하여 사람이 가지고 있는 오감을 자극하고 단순히 눈으로 감상하는 색이 아닌 환자의 기분까지 온화해지며, 마치 집안에 있는 듯 편안한 마음이 들게 하여 치료에 도움을 주는 것이다.

 

이렇게 이루어진 색의 분할로 만들어낸 병원의 진료동선구축은 미래형 공간이다.

 

김광문의 “21세기 병원건축 어떻게 변할것인가에서는 병원 건축은 변화와 속도가 매우빠른 건축물로서 병원을 불확정 건축(Indeterminate Architectur)이라 하였다. 이것은 미래를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변화에 순응한 병원을 설계하여야 하여야함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에따른 건축가와 공간디자이너에게 있어서 미래를 예측하여 설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함을 나타내는 것이다. 위아카이의 색의 심리를 이용한 병원환경 인테리어는 미래를 예측한 미래형 병원 디자인이라는 점이다.

 

색이주는 힘은 이미 색채심리치료연구가나 정신과(미술치료)에서 많이 쓰여지고 활용되고 있으며 다양한 연구가 진행중이며 이미 그 결과가 입증이 되어져있다.

또한 앞으로 많은 발전과 가능성을 가지고 색을 이용한 심리적치료를 진행중에 있으며 따라서 단순한 색으로서의 개념이 아닌 우리 생활과 밀접한 관계에 있는 것이며 미래형 연구분야인 색을 이용한 공간디자인은 앞서 말한 Human Color의 공간이이기에 감성인테리어를 지향하는 데에 적합하고 한편으로 빠른 유지보수를 중시하는 종합병원리모델링에 있어서 활용할 가치는 무궁하다고 할 수 있다.

 

 

글 노미경 () We are KAI 대표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