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위아카이에선 HSS(Human Space Society)라는 그룹의 모임을 하면서, 다양한 방면에서 활약하고 계신 전문가 분들과 공간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나누고 각자의 분야에서 바라보는 시각과 비젼 등을 교류하고 있습니다 

 

건축가 조한교수님은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예일대학교 건축대학원을 졸업한 뒤 지금은 홍익대학교 건축대학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아울러 한디자인(HAHN Design) 생성/생태건축철학연구소 대표이기도 한데요 건축, 철학, 영화, 종교에 관한 다양한 작품과 글을 통해 건축과 여러 분야의 접목을 꾀하고 있습니다. 2009년 젊은 건축가상, 2010년 서울특별시 건축상을 받은 그의 대표작품으로는 M+, P-house, LUMA, White Chapel 등이 있습니다.

오프닝으로 한동안 화제의 중심이었던 '응답하라 1994'의 한 장면으로 시작했습니다. 배경음악이 '듀스''여름 안에서'였습니다. 그 세대에 있었던 사람들은 이 음악을 통해서 1994를 추억할 수가 있죠. 그 외에도 매직아이, 삐삐 등 그 시대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몇 가지 아이템들이 있죠. 드라마 1994는 왜 감동일까요? 바로 기억을 떠올리기 때문입니다 

 

 

'기억 자체''기억을 떠올리는 것' 다르다고 합니다. 길을 걷다 향기를 맡았는데 예전 연인이 쓰던 향수와 같은 향기일 경우, 엄마의 기억으로 눈물이 울컥 난달지 하는 것은 기억을 떠올리는 것이죠   

 

베르그 선생은 시간과 공간을 이렇게 정의했습니다 

 

공간: , , , 정량적/균질적(정도의 차이) = 공간화된 시간, 양적인 움직임  

시간: 지속, 정성적/이질적 (종류의 차이) = 진정한 시간, 질적인 움직임   

 

 

 

시간의 건축으로 대표적인 것이 종묘이죠. 오래된 것에서 나오는 묘한 아우라를 느낄 수 있습니다. 조한 교수님은 시간의 켜가 쌓여있는 옥인동을 참 좋아한다고 합니다. 돌출식 창문, 일제식 양옥, 버려진 폐가, 90년대에 크게 유행한 화강암 건축물, 100년의 시간의 켜가 쌓인 공간이 있는 곳이라 시간 여행하는 느낌이 든다고 하네요 

 

오래된 공간이 가진 오래된 냄새... 이상이 살던 집터에는 축축한 가운데 이끼의 냄새가 있습니다. 윤동주 문학관은 시공간의 진수가 있다고 합니다. 문학관을 지을 때 뒤편에 있던 물탱크실도 함께 건축으로 포함시켰다고 합니다. 두 개의 방으로 이뤄진 물탱크실은 물때의 높이가 고스란히 흔적에 남아있는 텅빈 중정이 되었습니다. 물때가 주는 묘한 촉감, 물 냄새가 날 것만 같은 묘한 느낌이죠. 물탱크실 두 개 중 나머지 하나는 윤동주 일대기 영상물을 볼 수 있는 영상실입니다.

대오서점은 현재 책을 판매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이곳의 오래된 책 냄새도 뭉클함을 느낍니다. 40년을 자라난 담쟁이덩굴. 바람에 따라 손짓하는 덩굴. 파란색 나비 같은 움직임은 다른 시간의 경험을 줍니다. 담쟁이덩굴이 자연상태에서는 그냥 잡초. 건축이라는 배경에서는 도드라지는 자연이죠    

 

참여자에게 실습의 시간도 주었습니다. '눈을 감고 좋은 장소를 떠올려보라'고 주문했죠. 교수님의 얼굴에 집중하라고도 했습니다. (기억을 떠올리려고 집중할수록 교수님의 얼굴에 집중할 수 없게 됩니다.^^) 사람들은 기억이 떠오르지 않으면 눈을 감는다고 합니다. 심지어 눈이 뒤로 돌아가기도 하고요. 기억을 떠올리는 데 눈이 중요하지 않습니다.

 

라파엘의 아테네 학당아리스토텔레스는 시각 이 젤 중요한 감각이라고 했습니다. 진리를 꿰뚫어 볼 수 있다 는 이유에서였죠. 본다는 것. 나와 너를 나눔을 의미하죠. 시각이 가장 중요한 감각이긴 하지만 젤 근원적 감각은 촉각입니다.  

 

칸트 - '나는 생각한다 존재한다.' (공간에서 몸 밖에서)

데카르트 - '나는 느낀다, 고로 존재한다.' (시간 속에 몸으로)  

 

시간 속 공간에서 공간을 눈으로 보는 것에서 몸으로 느끼는 것에 대한 탐구로 이어졌습니다. DDP의 건물 속에서 느낀 독특한 경험을 설명해주었습니다. 제일 잘 지어진 건물은 DDP, 이미지만 특정 규칙에 대한 강박증. 대칭, 균형이 있는 공간에 있었을 때 느꼈던 것인데요, 아무런 소음도 없는 하얀 공간 속을 걷는 동안 엄청난 불편과 불안을 느꼈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몸이 어떤 감각도 인지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비로소 밖으로 나와 일상적인 소음, 몸의 감각을 느꼈을 때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서울의 인상적인 스팟을 공유해주었습니다. 광화문 충격적인 경험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서울을 떠나있다가 완공되고 돌아왔는데 도심 한복판의 광장인 오픈스페이스를 기대했으나 결과는...

 

홍대 앞 서교365도 인상적인 장소로 소개했습니다. 기찻길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죠. 현재 앞면인 건물은 사실 기찻길을 등진 건물로 원래는 건물의 뒷면입니다.

 

신사동은 건물이 전부 가면을 쓰고 있는 건물입니다. 겉면만을 리모델링해서 앞은 모던하고 도시적이지만 뒷면은 원래의 건축물을 볼 수 있었습니다. 유럽을 동경해 아치 형태의 건축물이 많았지만 2000년이 되면서 고루함을 상징해 리모델링으로 지워나가는 중이라고 합니다 

 

 

시간의 공간에 왜 끌릴까요? 시간의 느낌은 왜 감동일까요? 오래된 벽돌, 조선 시대 숭례문을 담은 사진과 현대에 복원된 모습의 숭례문 이미지를 보여주고 선호도를 조사해보았습니다. 대부분 새것보다는 손때가 묻은 오래된 자연적인 느낌을 좋다고 했습니다   

 

안토니오 다마시오 신경학자는 '이성은 감성의 특화된 한 부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머릿속 뉴런은 그린 것 같은, 그것을 잡았을 때 수천 명의 손길을 느낄 수 있는 것에 안정감을 느낀다고 했습니다. 그것이 오랫동안 자연이 만들었던 걸 선호하게 되는 이유라고 하고요.

 

시간과 공간, 시각과 감각, 감정과 이성... 공간에 대한 사고의 범위를 넓힐 좋은 기회였고 어려운강의를 재미있게 잘 풀어주신 조한교수님께도 많은 감사를 드립니다. 

 

-위아카이 노미경대표님의 블로그내용을 참고로 정리하였습니다.

Posted by Wearekai

 

 

아시다시피 저희 위아카이에선 HSS(Human Space Society)라는 그룹의 모임을 하면서, 다양한 방면에서 활약하고 계신 전문가 분들과 공간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나누고 각자의 분야에서 바라보는 시각과 비젼 등을 교류하고 있는데요.

 

지난번엔 카이스트에서 연구를 하고 계신 김호산 박사님으로부터 '영화와 박물관'에 대해 강의를 들었습니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박물관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각각 박물관에 대해 인지하고, 그전에는 몰랐던 공간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그저 하나의 배경으로 생각 하던 것에 반해 이런 타이틀을 가지고 보니, 박물관이라는 배경이 영화의 여러 가지 중요한 단서가 될 수도 있고, 전개상 필요한 요소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첫번째는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1869년에 건립된 미국 뉴욕의 자연사박물관인데 <박물관이 살아있다1>Night at the Museum 1<투모로우>The day after tomorrow 영화초반에 등장을 했다고 합니다.

 

 

www.movieposters.2038.net

http://www.museum-new-york.com/american-museum-of-natural-history/

 

두 번째는 Smithsonian Institution 1846년에 설립된 스미소니언협회로 <박물관이 살아있다2>Night at the Museum 2탄과 <트랜스포머:패자의 역습>에 스미소니언 항공우주박물관이 등장했다고 합니다.

 

http://www.artnews.com/2009/05/01/night-of-the-living-koons/

www.pinoy-media.com

 

 

세 번째는 Guggenheim Museum 뉴욕시에있는 구겐하임미술관으로 <인터네셔널>에 등장을 하는데요. 달팽이같은 모양으로 유명한 외관과 나선형구조로 된 실내의 모습이 영화곳곳에 등장하여 무척이나 친숙한 광경이었답니다.

 

 

http://www.guggenheim.org/guggenheim-foundation/architecture/new-york

http://countoncross.files.wordpress.com/2011/10/guggenheim-5.jpg

 

Musée du Louvre 루브르미술관은 <벨파고>Belphegor<다빈치코드>에 등장을 했는데, 특히 다빈치코드는 1주일간 밤에만 촬영을 한 탓에 영화장면 전부는 밤 장면으로 등장을 하기도 한답니다.

 

 

 

www.aboutromania.com

http://blog.karenwoodward.org/2013/03/the-da-vinci-code-by-dan-brown-is-free.html

 

 

그 외 <토마스 크라운어페어>에는 미술품 도둑 이야기가 일드<페이크 교토 미술사건이야기>와 영드<셜록홈즈>에도 잠깐 미술관이 나온다고 하네요.

우리에게 약간은 어렵고 다가서기 힘든 박물관들도 이렇게 영화를 통해보니 친숙하고 잘 이해되는 듯한 느낌이 드는 신선하고 의미 있는 시도인 것 같았습니다.

앞으로도 이렇듯 우리에게 친숙한 다양한 매체와의 시도를 통해 조금은 어렵고 낯선 분야도 쉽게 접근하고 함께 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Wearekai

 

버려져야할 쓰레기폐기물을 이용하여 최신 패션아이템을 만드는 똑똑한 아이디어!

바로 최근 개념 있는 유명스타들이 이용하여 더욱 유명해진 화제의 브랜드 Ecoist(에코이스트)입니다.

 

사탕과 과자포장지와 라벨,캔뚜껑등 우리가 쉽게 버리는 폐기물로 만들어짐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품질과 멋진 디자인은 일반제품에 뒤지지않는 세련된 아이템으로 유명인사들의 사랑을 받고 인기몰이를 하고 있답니다.

우리가 잘 아는 영화 섹스 앤 더 시티2의 주인공중 한명이었던 사만다 존스 역할을 맡은 킴 캐즈럴이 들고 나와 각종 잡지와 영상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었죠.

 

 

 

Ecoist(에코이스트)는 창업자인 마르코쉐이머 형제가 그들의 어머니와 멕시코를 여행하던 중 현지의 장인들이 쓰레기를 이용해 만든 핸드백을 보고 영감을 얻어 같은 해 미국 마이애미에 설립한 회사라고 합니다.

스타일이 뛰어나면서도 기능적이고 내구성있는 제품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사회적,환경적 의식과 디자인을 결합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는 대표적인 리자인(Recycle+Design)회사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Ecoist(에코이스트)는 매장 디스플레이도 독특하게 하는걸로 알려져 있답니다.^^)

 

작은 회사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글로벌대기업들과 업사이클링 파트너쉽을 맺고 제품의 원재료를 공급받는다고 하는데요. 대표적인 업사이클링 파트너로는 코카콜라,디즈니,마스,아베다등등 이라고 합니다. 이들 기업으로부터 필요없거나 잘못 프린트된 폐기물을 공급받아 제품으로 사용해서 최근 4년간 약 1,500만개 이상의 포장지나 패키지를 매립지로부터 구해내 패션제품으로 거듭나게 했다고 해요.

 

 

이들 제품은 주로 페루의 숙련된 장인의 수작업으로 제조되는데, 100% handmade로 제조 과정상의 탄소를 절감하면서 취약층의 생산인력을 활용한 사회적 나눔 실천과

매 가방을 팔때마다 한그루의 나무를 심는 ‘Buy a Bag, Plant a Tree'캠페인을 통해 Haiti, India,Uganda등의 숲 자원을 보호하는데 쓰인다고 합니다.

 

 

 

버려지는 쓰레기를 이용하여 디자인과 리뉴얼을 통해 오히려 멋진 제품으로 변신하는 작업은 경제와 친환경,광고효과(파트너쉽회사)의 세마리토끼를  잡는 똑똑하고 개념있는 아이디어랍니다.

생각의 전환만으로도 얼마나 많은 가치창출과 기회가 생산될 수 있는지 느낄 수 있는 좋은 사례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유투브의 How Pull Tab Bags are Made 를 링크걸어봅니다.

 

 

 

출처:http://www.kotra.or.kr/kh/main/KHMIUI010M.html_10green_report_2010_autumn-9.pdf

       http://www.ecoist.com/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