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3.26 돌봄의 공간-건축과 의학의 만남
  2. 2013.08.28 병원에 기도실이 있다면 (2)

 

 

한국헬스케어디자인학회 2015년 춘계학술대회 6번째 연사는 한양대 건축학부 양내원 교수님의 '돌봄의 공간-건축과 의학의 만남' 이였습니다.

환자의 공간, Renovation and Innovation이라는 큰 주제아래 기존의 치료환경으로서의 병원에서 기능과 효율을 뛰어넘는 치유공간으로서의 병원으로 변해가는 의료 서비스 환경의 패러다임을 기존의 역사적 배경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너무나 흥미진진하게 잘 설명해 주셨는데요.

고대 그리스시대의 의료시설 사진을 보여주신 이후 질병 인식에 따라 변화와 진화를 거듭해 온 병원 건축을 사례로 '건축을 통한 돌봄'에 대해 설명하시면서 바로 환자의 공간, Renovation and Innovation이라는 의료서비스 공간의 환자중심공간으로의 혁신방향을 제시하셨습니다.

하느님의 숙박소, Here is the house of God and door to Heaven 라는 Hotel Dieu개념의 중세병원18세기에 이르러 질병, 전염병의 원인이 박테리아임을 알게 되고, 신선하고 깨끗한 공기를 사용하는 공간에 관심이 생겨나게 되면서 파빌리온 식의 새로운 건축개념 이 도입되고, 청결을 위한 흰색의 사용, 환자를 질병군으로 분류하여 간호하는 종합병원 같은 개념이 생겨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병원균이 공기를 통해서가 아니라 오염된 것들로 전달된다는 이론으로 1920년대는 테라스식 병원이 생겨나고 독일의 퀼른 대학병원의 사례에서 보듯이 건축을 통한 돌봄의 개념이 생겨나게 되었다고 하네요.

 

 

1930년대의 컴팩트한 병원 은 의료기술의 발달로 입원기간이 짧아짐으로 의료진의 노동력이 엄청나게 증가함으로서 생겨난 것으로 네덜란드 로테르담병원의 사례에서 보듯이 의료진의 동선을 짧게 하기 위한 이중 복도가 출현되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기능주의에 입각한 컴팩트한 병원은 이후 우리나라 대개의 병원에 적용되기도 했구요.

 

 

1990년대 이후에는 기존의 치료환경으로서의 병원에서 기능과 효율을 뛰어넘는 치유공간으로서의 병원으로 개념이 변화, 발전 되었는데, 기존의 Healthy spaces to Healing spaces로의 변화과정에 feeling& senses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피로사회라는 책에서도 언급했듯 21세기는 질병이 인간내부에서 발생하는 시대로 우울증 같은 자기 자신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치유의 개념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이러한 치유의 개념은 Sensory Simulation Design으로 시각, 청각, 후각, 촉각등이 중요한 개념으로 병원에서의 Green의 중요성이 부각되는등, 건축과 의학의 만남으로 개념이 발전되기도 했습니다.

 

 

 

 

 

건축은 의학의 동반자로 디자인되어왔다는 개념과 달리 실제 요양병원에서 인간의 근본적인 감정이 좋아하는 공간이 아닌 사례를 보면서 안타까움을 느끼셨던 경험도 얘기해 주셨습니다.

자생력은 바로 생명이라는 질서로 가는 에너지로 치유환경은 바로 기를 살리는 환경으로 빛,자연,조망등이 있는 공간이라는 말씀도 덧붙여주셨습니다.

다소 어려운 역사와 많은 내용을 강의하셨음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재미있고 유쾌한 언변으로 시간가는줄 모르고 웃고 공감하다보니 강의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교수님의 말씀처럼 앞으로의 환자의 공간, Renovation and Innovation은 바로 환자가 원하는 환자가 중심이 되는 공간이라는 생각이 드는 감동적이고 공감이 가는 멋진 강의였습니다.

교수님! 유쾌하고 감동적인 강연,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earekai

 

 

어제 서울 강북삼성병원 15층에서 노라의 프로젝트 큰 병원 작은 공간의 첫 번째 이야기 기도실에 대한 워크샵이 있었습니다.

노라 프로젝트의 첫 번째 시도로 병원에 기도실이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 라는 주제로 워크샵 이전에 홈페이지,블로그,회사 페이지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수렴과 설문지조사까지 진행한 후 어제는 실전에서 워크샵 신청자,병원관계자, 환자와 그 가족들과 작지만 병원내에서 간절하고 소중한 공간인 기도실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의견을 함께 나누어 보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어제의 소중한 의견나눔 시간을 통해 모두가 '공감' 할 수 있는 기도실을 만들고자 하는 노라의 생각처럼  생각을 모아 뜻을 모아공간을 만드는 그녀의 시도는 첫발을 내 딛었습니다.

종합병원 리모델링만 어언 10년을 해온 노라의 생각은 디자인을 통해 세상을 바꾼다는 것은

입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진실로 사람들의 마음과 마음이 통하고 그것을 배려하는 디자이너의 손길과 함께 공감하는 어울림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바로 노라는 기도실 여정을 통해 진정한 공간의 의미를 생각하고 사람과 사람사이의 공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던 것입니다.

 

 

 

워크샵은 노라의 공간에 대한 그간의 생각과 설문지를 통해 미리 본 여러분이 상상하는, 생각하는 '병원 안 기도실'의 모습에 대하여 후각,촉각,청각,시각의 4가지 이야기로 만나보았는데 약 100여명의 설문조사 참가자들의 의견을 모아 그 결과를 그래픽으로 쉽게 정리하여 보았습니다.

그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대체적으로 기도실에 대해 상상하고 기대하는 느낌은 비슷하고 약간은 정형화된 모습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후 약간의 다과를 통해 어색한 분위기를 풀고 각기 속한 팀에서 상상하는, 생각하는 '병원 안 기도실'의 모습에 대하여 토론을 나누었습니다.

 

제가 속한 팀은 마침 며칠 전 다른 병원에서 급성 패혈증으로 인해 이곳 강북삼성병원으로 오신 할아버지환자분과 할머님이 계셔서 환자와 가족의 입장에서 의견을 들어 볼 수 있어서 좋았었습니다. 기독교 종교를 가지고 계신 할머님은 혼자 방해받지 않고 기도하면서 자신의 힘든 점을 위로받고 싶은 기도실을 기대한다고 하셨습니다.

저희 팀원들은 기독교나 천주교 같은 종교를 가지신분이나 종교가 없는 분들도 계셔서 종교적인 느낌이 나는 기도실이라는 명칭을 마음을 힐링 하고 명상하는 마음 이라는 이름으로 바꾸어 여러종교를 함께 수용하는 공간, 그리고 최첨단의 기술과 접목하여 다양함을 3D로 구현하여 실현하는 공간에 대한 상상을 해보았습니다. 이외에도 조명과 색채, 가구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었습니다.

 

 

또한 일명23...팀원 전체가 공교롭게도 23살 동갑으로 이루어진 젊은이팀?에서는 주로 디자인전공하신분들이 많아 조금은 현실적,실질적으로 공간을 상상해 보았습니다.

재료와 가구에 대한 아이디어와 전체적인 공간계획등은 그들의 제목 절망에서 희망으로라는 주제와 걸맞게 소박하지만 희망이 샘솟는 시각,청각,촉각,후각등을 만족하는 공간을 찾고자 하였습니다.

 

 

 

마지막조는 병원관계자분들이 3분정도 참여하시어 조금 현실적으로 접근해 보았던 것 같은데요. 그들의 제목은 휴게실로서 지치고 힘든 마음과 몸을 쉬고 재충전 할 수 있는 공간을 상상해 보았습니다. 실제 병원에서 방음문제와 접근성문제, 사용방법과 홍보방법까지 고민하여 현실과 거리감을 좁히고자 노력했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병원에 기도실은 한낯 분자같은 점.

그러나 이 곳에서 병원을 찾는 사람들 중 진정 위로가 되고 집중할 수 있는 한 곳을 만들기 위해 더 많은 사람들의 의견과 뜻을 모아 의미있는 공간을 만들어내고 싶었다는 노라의 말처럼 이번 강북 삼성병원 기도실 프로젝트는 설계에서 공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환자 및 그 곳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미래에 의료공간 디자인의 방향까지 가늠할 수 있는 의료공간 동선 과정을 전시하는 기획이라고 하겠습니다.

 

 

바쁜 와중에 시간을 내시어 다양한 분들이 오셔서 좋은 의견들을 주셔서 뜻깊고 보람된 시간이었습니다.

모두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