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14KOEX HALL에서 "헬스케어 분야도 융합, 혁신의 길로" 한국 헬스케어디자인학회 창립 세미나가 디자인이 헬스케어를 삼키다라는 주제로 KOEX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지난 몇 회에 걸쳐 기조강의인 김용세 교수(성균관대 서비스융합디자인)님의 '헬스케어 디자인의 미래'와  2부의 3세션에 걸쳐 누가 환자의 마음을 사로잡을까?” 라는 내용으로

Part I 고객만족을 넘어 환자 경험으로. Patient Experience vs Customer Satisfaction

김현수교수(명지병원) 2인으로 조광수교수(연세대),김진영교수(세브란스 병원)님의 강연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오늘은 Part II Just Monitoring vs Beyond Monitoring으로

김남형교수(계원예대)3최윤석전문(오라클),손재권기자(매일경제신문),장운교수(철학자)님의 강연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물인터넷(IoT : Internet of Things),웨어러블 기술 (Wearable Technology)들은 요즘 산업 전 분야에 있어서 화두가 되고 있는데, 헬스 케어 분야에서도 이러한 기술들이 적용될 경우 경계가 모호한 융합적인 성격으로 인해 각종 규제에 부딪치고 있는 현실이라고 합니다.

이 세션에서는 인간중심적인 관점에서 이러한 기술들을 어떻게 혁신적으로 산업에 적용할 수 있을지를 다양한 사례와 함께 살펴보았는데요.

계원예대 김남형 교수의 사회로 인간중심의 융합관점에서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 어떠한 가치관과 제도적인 장치를 가져야 하는지 인간적 관점(장운 교수(철학자)), 디자인(김남형 교수(계원예대)), 기술(최윤석 전문(오라클)), 산업혁신(손재권 기자(매일경제신문))를 통해 함께 생각해보았습니다.

먼저 저는 사물인터넷이라는 말조차 생소해서 인터넷을 통해 좀 찾아서 정리해보았습니다.

 

사물인터넷이란 (IoT : Internet of Things) Things , 사물 간의 통신을 주고 받는 것으로 주변기기에 센서를 부착하고 유무선 네트워크 통신으로 연결하여 물건간에 서로 정보를 주고 받는 것을 말한다고 합니다.(영어 머리글자를 따서 '아이오티(IoT)'라 약칭하기도 한답니다.)

버스정류장에 도착하는 버스의 시간과 번호등을 알리는것등이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라고 하네요.

앞으로는 사물인터넷이 스마트폰이나 Tablet&PC시장보다 더 커질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요즘 핫한 IT기술인 웨어러블 기술 (Wearable Technology)은 신체 착용 가능한 웨어러블 전자기기(Body-adapted Wearable Electronics)로 구글 글래스부터 손목에 착용하는 피트비트(Fitbit)까지 아우르며 지난 몇 년 동안 눈부신 발전을 하고 있습니다.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것들이 점점 현실화 되고 점점 미래에서 나올법한 일들이 우리의 삶에 나타나고 있는데, 우리의 몸에 Sensors+Connectivity를 연결한 다양한 기술은 신기하면서도 두려운 생각도 살짝 들었습니다.

 

실제로 매일경제신문의 손재권기자님은 다양한 웨어러블 기술 (Wearable Technology)을 활용하고 계셨는데, 운동 상태, 심장박동 수, 수면 패턴 등을 모니터하고 관리함으로써 건강을 유지시켜주기도 했지만, 신체부착하면서 다소 불편한점과 한국에서 아직 웨어러블 기술 (Wearable Technology)이 서구에 비해 더딘 발전을 보이는것에 대해 각각의 device가 너무나 달라서 하나의 Platform으로 가기 힘든 점을 들면서(다품종 소량생산),몇 년전 대박을 쳤던 카카오톡처럼 하나로 모인다면 좋을 것 같다는 말씀도 하셨습니다.

 

신조어인 disruptive technology는 와해성 (혁신) 기술로 업계를 완전히 재편성하고 시장을 대부분 점유하게 될 신제품이나 서비스를 말하는데, 미래기술이란 기존 산업지도와 업계 판도를 일시에 바꾸는 파괴력을 보유한 와해성 기술(disruptive technology)의 특징을 띠어야 한다고 하네요. 최윤석 전무(오라클)님이 보여주신 12가지 disruptive technology도 재미있었습니다. 3d 프린터를 비롯 모바일 인터넷, 클라우드 technology등이 여기에 속하네요.

 

 

또한 아래의 사진에서 보듯 스마트폰과 의료 측정 액세서리와 앱 등을 이용해 개인이 스스로 운동량 심전도심장상태혈등 등을 체크해 건강을 관리하는 것을 돕는 모바일 기기와 병원을 연결하는 U헬스를 위한 다양한 원격의료가 가능하도록 하는 전용 어플리케이션()이 이미 많이 나와 있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유-헬스케어(U-Health Care)란 유비쿼터스와 원격의료 기술을 활용한 건강 관리 서비스를 말하는데, 유비쿼터스헬스케어(Ubiquitous Health Care)의 줄임말로 유비쿼터스건강 관리, 즉 시간과 공간의 제한 없이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게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합니다.

 

 

최윤석 전무님(오라클)이 보여주신 다양한 기술과 제품들을 보면서 점점 인간과 기술 간의 경계가 무너져가고 있고, 영화에서나 미래에서 나올법한 일들이 우리의 현실에 나타나고 있는데, 우리의 몸에 Sensors+Connectivity를 연결한 다양한 기술은 신기하면서도 두려운 생각도 들었습니다.

 

전자업체들이 너도나도 다양한 헬스관련 제품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고 합니다. 미래 신사업으로 건강관련 기기들이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제조사들은 건강에 대한 현대인들의 관심을 헬스 관련기기 시장으로 이동시키기 위해 분주한 움직임을 벌이고 있는 것이라고 하네요.

장운 교수님(철학자)의 말씀처럼 세상은 변하고 또 발전하는 것이 당연하고 받아 들여야 하는것이고 하지만 항상 본질적 기능의 평준화의 다른 면으로 다양한 인간적인 배려와 요구들을 잘 이해하고 있는지와 정보보안의 문제들에 대해서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끊임없이 발전하는 정보와 기술의 사회에서 그 정보와 기술을 가치 있게 활용하는 것과 또 인간본연의 가치와 배려도 고려하는 기술과 인간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저한테는 좀 어려운 내용이라 제대로 정리했는지...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소심ㅠㅠ)

 

http://thecustomizewindows.com/2014/03/internet-things-basics/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237635&cid=40942&categoryId=32763

http://www.newstow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2632

http://sites.mc.ntu.edu.tw/board.php?courseID=81&f=doc&cid=2198

http://www.phonearena.com/news/Credit-Suisse-is-bullish-on-wearable-tech_id43206

http://visual.ly/mckinsey-global-institute-12-disruptive-technologies

 

Posted by Wearekai

 

 

한국 헬스케어디자인학회 창립 세미나 Part I 고객만족을 넘어 환자 경험으로. Patient Experience vs Customer Satisfaction의 두 번째 부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의 김진영 교수님의 의료서비스 제3의 물결 (Patient Experience) ’에 대한 소주제로 의견을 발표해주신 것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예전의 농경사회에서 산업사회로 정보사회로 지금은 창의력과 감정이 중시되는 감정사회로 변화하고 있는 역사적 발전이 이루어졌고, 지금은 Experience시대로 본질적 기능의 평준화로 그 이상의 것을 감성등에서 가치를 추구하는 시대 라고 하셨습니다.

 

 

질병의 치료뿐 아니라 질병을 관리하고 치료과정에서 환자중심의 의료서비스 를 제공하는 환자중심의 병원 에 대한 강조를 하셨는데요. 병원은 무엇보다 환자의 질병치료에 도움이 되도록 기능적으로 디자인되어야함과 동시에 질병을 치료할 때 환자의 심리와 감정을 중요한 변수로 생각하여 편안하고 친숙한 분위기, 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분위기가 될 때 만족도와 치료효과가 상승될 수 있다 고 하셨습니다.

 

강의 중간 보여주신 인생은 마라톤이다라는 일본 recruit 광고(Inspiring Commercial - Life is a marathon)를 통해서도 모든 인생은 훌륭하고, 인간 개개인 모두를 하나의 인격체로 대우한다.는 교수님의 철학을 잘 읽을 수 있었던 감동적인 영상이었습니다.

 

 

 

 

참고: 

http://www.billingparadise.com/blog/2012/09/28/medical-billing-and-coding-practices-improve-patient-experience/

http://youtu.be/vuntaZJBcfI

http://medcitynews.com/2013/05/hospitals-say-leadership-is-the-key-driver-and-barrier-to-a-better-patient-experience/

 

Posted by Wearekai

 

 

2부의 3세션은 누가 환자의 마음을 사로잡을까?”라는 주제로 각각 3개의 Part 로 나누어져 진행되었는데요.

먼저 Part I 의 조광수 교수님(연세대)의 강연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Part I 고객만족을 넘어 환자 경험으로. Patient Experience vs Customer Satisfaction

김현수교수(명지병원) 2인으로

조광수교수(연세대)

 

 

그중 김현수교수님(명지병원)의 사회로 이루어진 Part I 고객만족을 넘어 환자 경험으로(Patient Experience vs Customer Satisfaction)라는 주제로 연세대 정보대학원의 조광수 교수님과 세브란스 병원의 김진영교수님의 강연과 토론으로 진행되었습니다.

 

CS (Customer Satisfaction)라는 용어가 여전히 쓰이고 있지만 이제 의료현장에서의 무게중심은 PE(Patient Experience)으로 넘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환자경험에 대한 탐구 속에서 새로운 혁신을 만드는 실천이 헬스케어의 중심이 되고 있는 요즘 김현수 교수님(명지병원),조광수 교수님(연세대).김진영 교수님(세브란스 병원)과 함께 환자의 경험이 어떻게 다각적으로 의료혁신의 도구이자 뿌리가 되어가고 있는지 모색해보았습니다.

우리나라 병원들의 현장에서 환자경험에 기초한 혁신에 대한 영감, 환자경험에 초점화 하는 혁신이란 무엇인지, 어떻게 혁신이 만들어지는지, 그런 혁신을 위해 각 병원에서는 무엇을 실천의 플랫폼으로 만드는지를 함께 나누는 시간으로 계획되었습니다. 

 

 

 

먼저 연세대 정보대학원의 조광수 교수님은 의료서비스의 혁신/환자경험과 사용경험

(New paradigmatic innovation in medical services)라는 소주제로 의견을 발표해주셨습니다.

Medical service Clinical service, Physical service, Emotional service로 나뉠 수 있는데, 이중 Service design에서 다루어야할 분야는 Physical service, Emotional service로 그중 보편화된 기술 속에서 다양함을 추구하는 인간본연의 가치에 접근한 Emotional service는 보다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다루어져야할 분야라고 합니다.

사실 화장실 휴지 끝을 삼각형으로 접어두는 것(toilet paper triangle fold)만으로도 고객들에게 세심한 배려를 하는 만족감을 주는 프리미엄 서비스로 승화되는데 여기서 서비스의 질은 작은 차이지만 그런 delicate한 디테일의 배려가 명품의 조건을 만족시키는 사례로 말씀해 주셨습니다.

 

 

 

병원에서도 이러한 배려와 프리미엄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는 사례로 외국인 환자 유치도 1, 서비스디자인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만족도가 높은 대전의 선병원차병원의 품격 있는 병원 chaum 등을 들어 주셨는데,이외에도 Systems approach for Multi stakeholder in Healthcare, 기업에 대하여 이해관계를 갖는 개인 또는 그룹을 칭하는 이해관계자 (stakeholder)의 서로 다른 입장 차이를 해결하고 이를 개선시켜 나가야한다Medical device systems것에 대해서도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병원이라는 같은 공간 안에 있지만 병원 내 communicate가 잘 되지 않는 점을 얘기하시면서 Seamless care의 필요성, 병원 내 원격의료제공, 치료보다 건강증진과 체크(Healthcare)도 말씀해 주셨습니다.

교수님 강연을 들으면서 최첨단의 기술과 정보의 트랜드속에 자칫 간과할 수 있는 일상 속에 녹아 들어가는 사용자 경험과 배려와 만족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출처: 

http://www.spkaa.com/solutions/industry/medical-device

http://success-dynamics.org/healthcare-and-emotional-intelligence

http://www.allaboutlean.com/toilet-paper-origami/tp_triangle_s/

Posted by Wearekai

 

 

 

지난 20131025일 강북삼성병원에서 이루어진 노라의 <공간에 공감하다> 첫 프로젝트 미래 의료공간 디자인의 방향 세미나와 희망방 전시가 있었는데요.

그 세미나의 첫 번 째 연사였던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님의 강의 내용부터 차근차근 정리해서  저희 위아카이 블로그에서 공유해 볼까 합니다.

 

첫번째는 <병원 그리고 공간> 이라는 제목으로 병원 혁신의 방법론, 공간디자인과 서비스디자인 에 대한 전반적인 정리와 좋은 사례를 보여주신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님의 강의입니다.

 

 

 

과학기술의 발달로 삶의 질과 의료수준도 높아 예전과 다르게 달라지는 병원환경은 외형적으로 뿐 아니라 환자들과 의료진 동선과 사람이 느끼는 경험을 토대로 효율적이고 환자중심적인 치유환경을 제공하는 의료환경으로 변화되어 가고 있다 고 합니다.

 

싱가폴에 있는 Raffles hospital을 필두로 좋은 환경을 추구하기 위한 안목을 기르기 위해 전세계 많은 병원을 방문하신 병원장님의 경험과 에피소드또한 무척 흥미진진했습니다.

 

A hotel with medical service

http://www.newsweekshowcase.com/health/medical-tourism/Raffles-Hospital-Singapore

http://commons.wikimedia.org/wiki/File:RafflesHospital.JPG

 

공간 (空間),시간 (時間), 인간 (人間) 3(三間) 에 대한 고려라는 화두는 디자인을 하는 저희에게 무척 와닿는 좋은 아이디어였습니다.

100년간 지속되는 가치,The needs of the patient come first라는 미국 MAYO CLINIC에 대한 여러 가지 사례와 환자들이 건물을 들어서는 순간부터 치유의 과정이 시작되는런 건물을디자인하고 싶었다는 Cesar Pelli, Gonda 빌딩 디자인 컨설턴트의 말의 인용에서 느껴지듯

향후 달라져가는 의료 환경은 보다 인간 중심적인 치유환경이 될 것이라는 말에 고개가 끄덕여 졌습니다.

다소 삭막하고 메마른 병원환경과 art의 결합과 여러 첨단 기술과 결합된 의료공간의 변화도 인상적이었고, 너무나 멋진 MAYO CLINIC의 곳곳의 사진 중에 수많은 기부자들의 hall은 병원환경변화의 주요요인중의 하나인 듯 하여 무척 부럽기도 했습니다.

 

MAYO CLINIC

http://www.aecom.com/vgn-ext-templating/v/index.jsp?

 

 

Definition of Healthcare Service Design더 나은 의료를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표준을 창조하고 그 방법을 구현하는 것이라고 정의하셨는데 Quality Improvement ,Customer Satisfaction은 결국 Service Design,Patients Experience으로 구현된다고 합니다.

Methodology of Service Design

Step 1 : Observation and Environment Analysis

Step 2 : Set Standard goal for Medical service

Step 3 : Analysis of User Experience- Focus Group Interview - Patient Journey map

Step 4 : Making a Prototype

Step 5 : Listening to opinion from stake holders

Step 6 : Prototype completion and Application의 단계를 거치면서 보다 나은 인간 중심적인 환경을 구현하는 과정도 보여주셨구요.

특히 미국 IDEO와의 병원혁신과 Healthcare 디자인의 만남 세미나 개최등도 인상적이었습니다.

4 Keys of Innovation Concept Design,Empathy,Art Healing,IT Convergence등이 결합된 Innovation적인 개념으로 디자인한 명지병원의 숲마루 - 건강보험검진센터병원의 환자로서 느끼는 상황을 넘어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마치 수목원 처럼 병원 실내에 친환경적인 공간을 조성한다검진결과통보 및 사후 관리를 포함하여 새롭고 편리한 프로세스를 창출한다는 목표를 잘 이루어낸 실제 사례로 보여주셨구요.

 

또한 다분야의 전문가들과의 협업으로 진행된 정형외과 외래진료실 서비스디자인은 궁극적으로 환자에서 시작해서 환자로 끝난다는 병원과의료에 대한 개념(Hospitals and Healthcare : It is about Patients), 새로운 시대와 변화된 환자에 대응하는 새로운 개념(New Concept of New Patients)이 필요하다는 요구,이들을 통합하고 포괄적으로 전인격적인 의료를 제공하는개념을 적용한 (How to Provide-Integrative care-Comprehensive care-Holistic Care) 가장 인간 중심적인 치유환경을 구축하는 고민과 노력들을 보여주셨습니다.

 

 

 

국내외 좋은 사례들과 향후 달라져가는 의료 환경과 요구에 대한 다양한 변화와 모색들을 잘 보여주신 멋진 강의로 많은 것을 보고 느낄 수 있었습니다.

Posted by Wearek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