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이 생각하는 
병원은 어떤 모습인가요?

 


조금 딱딱하고, 차갑고, 무섭다는 느낌이 들지 않으신가요? 

여기, 다소 차갑게 느껴지는 병원을 
따스한 감성으로 변화시켜 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치유공간 디자이너 노태린 대표입니다. 

 

노태린 대표는 <공간은 어떻게 삶을 바꾸는가>, <종합병원 확 뜯어고치는 여자>의 
저자로도 유명하며 종합 병원에 사용자 중심 디자인을 접목한 의료 공간을 컨설팅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치유공간 디자이너 노태린은 지난 3월 28일 강남 세브란스 병원의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주제는 <치유공간으로 접근하는 병원 건축과 디자인> 이었는데요. 

그녀의 강연 내용을 통해, 어떻게 공간이 사람의 뇌에 영향을 미치고, 
어떤 요소들이 사람의 병을  치유해 가는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합시다. 

 


노태린, 병원과 썸타기 시작하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을 시작으로 병원 디자인을 전문적으로 시작하게 된 노태린 대표. 

병원리모델링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던 낯선 첫만남, 노태린 대표와 병원공간 사이에 썸이 시작됩니다.  

 

죽기 직전에 가는 방, Hospice 

그녀는 이 공간을 깨끗하게 리모델링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테이블 위의 꽃, 그림, 소품 등 환자의 시선이 머무는 하나하나가 다 
그들이 마지막으로 보게 될 사물일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환자가 걸어가는 황천길은 
왠지 노르스름하지 않을까?

 

그녀는 병원 공간을 리모델링 할 때 디자이너로의 입장만을 가지고 공간을 설계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 중심의 설계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하는데요.  직원들과 환자 등 병원을 직접적으로 사용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일지를 파악해가며 공간을 디자인했다고 합니다. 


이 공간이 완성되자, 병원 내 다양한 부서의 사람들이 이 공간으로 모여들어 투어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병원 내 사람들이 모여드는 거점 공간이 만들어지게 된 것입니다. 


 

당신은 어떤 공간에서 살고 있는가?

 

앞면이 트여있어 햇빛이 들어오는 공간에서 살게 되는 경우, 하루를 시작하는 활력이 달라지게 됩니다. 
하루 하루가 달라지면, 나의 삶 전체가 달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공간은 당신의 에너지에, 당신의 하루에, 곧 당신의 삶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그래서, 장소가 달라지면 나쁜 쪽이든 좋은 쪽이든 사람도 달라지게 됩니다. 

 


 

 

나에게 행복을 주는 공간 

 

사람들은 자연과 함께할 때 행복감을 느낀다고 합니다. 아픈 환자들은 발코니가 넓고 창이 커서 나무와 꽃이 잘 보이는 공간에서 더 빨리 치유가 됩니다. 치매 환자들은 숲길을 산책하고 정원에서 차를 마실 때 인지기능이 오래 유지됩니다. 

지금 내가 있는 공간은 
과연 나에게 행복을 전해주는 공간인가요? 

 

설거지를 하면서도 거실의 가족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아일랜드 키친에서는 큰 만족감을 느낀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아일랜드 키친에서 애착형성 호르몬인 옥시토신의 분비가 늘어난다는 이야기입니다. 
책을 읽을 때도 가장 행복한 사람은 서재가 반드시 있어야 하고, 가족과의 대화가 필요하다면 거실은 대화할 수 있는 분위기로 꾸며져야 합니다. 우리 가족이 언제 행복한지를 알아야 좋은 집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사람을 헤아리는 학문, 신경건축학 

 

신경건축학은 사람을 헤아리는 학문입니다. 뇌 측정 데이터를 기반하여 공간이 사람에게 미치는 정확한 영향력에 대해 알 수 있는데요. 천장 높인 연구소, 숲이 보이는 병실, 파란 벽지의 공부방이 사람의 창의성을 높이고, 정서를 안정시킨다는 연구들이 설득력을 얻고 있고 최근 뇌과학자, 건축가, 디자이너들이 공간에 접목시킨 사례들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힐링포인트 01. 자연 도입 

 

병원에서는 이러한 신경건축학에서 연구된 사례를 토대로  
힐링을 위한 포인트로 자연을 도입하고 있는데요. 
자연을 느끼며 자연채광을 통해 힐링하는 힐링 스페이스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자연을 바라보며 암을 치료하는 명지병원

건물과 자연이 결합된 쿠텍푸아트 병원

자연채광을 통해  암을 치료하는 환자들

아침부터 밤까지 
실제 자연채광을 받는듯한
느낌을 똑같이 재현해준 인공조명

중환자들을 위한 별자리 천장 


 

위아카이의 프로젝트 
민트병원 :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 

 

2016년 문정동에 600평 규모로 오픈을 한 민트병원은 
환자 중심의 디자인을 공간 곳곳마다 엿볼 수 있는 병원으로
위아카이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2018년 K 디자인 어워드를 받게 되었습니다. 

MINT 병원은 사용자와 설계자와의 충분한 소통이 이루어지며, 
이를 바탕으로 한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이 구현되었던 프로젝트였습니다.

디지털 월, 자연채광, 벽지컬러, 동선, 조명 등 철저히 사용자들의 입장에서 바라보며 디자인했습니다. 

환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동선을 짰고, 오랜시간 머무는 만큼 일상에서의 삶과 최대한 유사할 수 있도록 디자인하였습니다. 또한 아름다운 공간을 만들어 차가운 병원이 아니라 좀 더 따뜻한 병원의 이미지를 만들어내 이 공간을 사용하는 환자와 보호자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었습니다. 


위아카이의 프로젝트 
기도실 : 작은공간, 집중의 공간 

 

낮은 천장의 좁은 공간이기 때문에 
더욱 더 내면에 집중할 수 있는 공간인 기도실 

이 안에서 사람들은 깊은 내면의 자신과 마주하고
진정한 치유의 감정을 느끼게 됩니다.

 

 

소셜 기반으로 참여자를 모집하여 
디자인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얻게 된 기도실 프로젝트.
소셜을 통해 사용자의 아이디어를 전해 듣는 서비스 디자인 프로세스를 도입하여 
한 평의 기도실을 완성시켰습니다. 

 


힐링포인트 02 : 컬러 

 

컬러는 환기와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공간에 활용되었을 때 그 자체만으로도 큰 힐링 에너지를 지니고 있습니다.  
코랄 핑크를 포인트로 활용한 건물들입니다.


힐링포인트 03. 디지털 환경 

디지털 도구가 발달되면서 점점 힐링을 주는 방식도 변화되고 있습니다. 
반고흐, 헤르만헤세, 모네 등의 유명한 작가들의 명화작품을 디지털아트로 제작하여 
명화작품이 가지고 있는 힐링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달하여 환자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대에 흐름에 맞게 치유공간을 구성하는 방식도 그에 맞게 달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집중해서 들었던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 진행된 치유공간 디자이너 노태린의 
<치유공간으로 접근하는 병원 건축과 디자인> 강연. 

 

위아카이와 해외 사례를 통해 자연, 컬러, 디지털환경 등 
병원 디자인에 도입시킬 수 있는 힐링의 포인트에 대해 알 수 있었고, 

신경건축학이 어떤 방식으로 활용되고 있는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강연의 생생한 현장이 궁금하다면, 
아래 영상으로 >> 

https://youtu.be/GJHSgj9FYNQ

 

공간에게서 위로받고 치유된다

 

공간에게서 위로받고 치유받는 다양한 신경건축학 이야기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의 강연처럼 풍성한 공간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치유공간 디자이너 노태린의 <신경건축학개론>을 구독해주세요. 

매주 금요일 새벽 6시 네이버오디오클립,팟캐스트,유투브로 발행됩니다. 

 

https://audioclip.naver.com/channels/1531

 

치유공간디자이너 노태린의 <신경건축학개론> (by 엠유주식회사 )

공간에 담긴 사람의 모든 이야기 [신경건축학개론] 노태린입니다. 사람들은 보통 스스로를 변화시키기 위해 매년 1월 다이어리에 새로운 다짐을 적어놓고는 합니다. 하지만, 계속 원래의 자신으로 돌아가게 되고 그런 자신에게 실망하고는 하죠. 그건 여러분의 탓이 아닙니다. 진정한 변화는 의지가 아닌 주변 공간이 변할 때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삶을 변화시키는 공간 이야기 치유공간 디자이너 노태린의 [신경건축학개론] 지금 시작합니다.

audioclip.naver.com

 

Posted by Wearekai